가요음악

청와대 "韓문화 알리는 방탄소년단, 빌보드 차트 1위 축하합니다"

뉴스엔 입력 2018.09.04. 11:31

청와대가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의 미국 '빌보드 200(BillBoard 200)' 차트 1위 진입을 축하했다.

청와대는 9월 4일 오전 공식 SNS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200 두 번째 1위를 이낙연 국무총리가 축하했습니다. 계속해서 놀라운 기록을 세우며 우리 문화를 알리고 있는 방탄소년단. 아미와 함께 청와대도 축하합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와대 공식 SNS 캡처
방탄소년단, 뉴스엔DB

[뉴스엔 황혜진 기자]

청와대가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의 미국 '빌보드 200(BillBoard 200)' 차트 1위 진입을 축하했다.

청와대는 9월 4일 오전 공식 SNS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200 두 번째 1위를 이낙연 국무총리가 축하했습니다. 계속해서 놀라운 기록을 세우며 우리 문화를 알리고 있는 방탄소년단. 아미와 함께 청와대도 축하합니다"고 밝혔다. 아미는 방탄소년단 팬 이름이다.

청와대에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도 3일 오후 공식 SNS에 "방탄소년단, 올해 두번째 빌보드 1위. 1년에 두번 빌보드 1위에 오른 가수는 비틀즈, 엘비스 프레슬리, 프랭크 시나트라 등 수퍼스타뿐이라는 것. BTS, 장하십니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방탄소년단에게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이날 빌보드 보도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지난 8월 24일 발매한 새 리패키지 앨범 LOVE YOURSELF 結 ‘Answer’(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로 '빌보드 200'에 1위로 진입했다. 방탄소년단이 해당 차트 1위에 등극한 건 지난 5월 발매한 정규 3집 LOVE YOURSELF 轉 'Tear'(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로 한국 가수 최초로 해당 차트 1위를 거머쥔 이후 4개월여 만의 쾌거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비틀즈, 엘비스 프레슬리, 에미넴, 드레이크 등에 이어 빌보드 사상 한 해에 두 개 이상의 앨범을 1위에 올린 19번째 가수로 남게 됐다.

이에 방탄소년단은 3일 오후 공식 SNS를 통해 "200 차트의 두 번째 1위를 하게 돼 진심으로 영광입니다.. 모두 여러분 덕분인 줄 알고 감사하게 이 축제 이어나가겠습니다~ 고마워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