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박명수 아내 한수민, 사과에도 비난 쏟아지는 이유

권준영 기자 입력 2018.08.30. 08:24

개그맨 박명수의 아내 한수민이 SNS에서 손가락 욕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한수민은 곧바로 사과를 하면서 진화에 나섰지만, 네티즌들의 분노는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는 모양새다.

논란이 커지자 한수민은 인스타그램에 곧장 사과문을 게재했다.

한수민은 "지난 라이브 방송에서 신중하지 못한 행동으로 많은 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해드린 점,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는 보다 정중한 마음가짐으로 여러분과 소통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한수민 인스타그램
[서울경제] 개그맨 박명수의 아내 한수민이 SNS에서 손가락 욕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한수민은 곧바로 사과를 하면서 진화에 나섰지만, 네티즌들의 분노는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는 모양새다.

29일 한수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코팩을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한수민은 ‘약속을 못지 키면 내 부모를 판다’는 비속어와 이를 의미하는 손동작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손가락 욕은 “이 말이 거짓말이면 우리 엄마는 XX다‘라는 뜻으로 사용된다.

캡처된 화면이 온라인을 통해 삽시간에 퍼졌고, 네티즌들은 ”진짜냐?“, ”사진이 있던데 악의적 캡쳐죠?“ 등 믿지 못하겠다는 의견을 보였다.

또 ’유명인의 아내가 대중의 앞에서 이러한 행동을 한 것이라면 너무 충격‘이라는 반응도 있었다.

논란이 커지자 한수민은 인스타그램에 곧장 사과문을 게재했다. 한수민은 “지난 라이브 방송에서 신중하지 못한 행동으로 많은 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해드린 점,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는 보다 정중한 마음가짐으로 여러분과 소통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그의 사과에도 네티즌들은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박명수 아내’로서 다른 이들보다 편하게 방송에 입성한만큼, 모든 행동에서 더욱 조심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책성 발언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한편, 한수민은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이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