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컴백 D-1' 노라조, 신곡 '사이다' 가사 스포일러 공개

김현민 입력 2018.08.20. 15:51

남성 듀오 노라조(조빈 원흠)가 컴백을 하루 앞두고 신곡 가사를 공개했다.

20일 노라조는 공식 SNS에 새 디지털 싱글 '사이다(CIDER)' 가사 스포일러 이미지 및 콘셉트 포토 등을 게재했다.

가사 일부만 오픈하는 대부분의 리릭 티저와 달리 이날 노라조가 공개한 이미지에는 신곡 '사이다'의 노랫말 전체가 담겨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라조 / 사진=마루기획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현민 기자] 남성 듀오 노라조(조빈 원흠)가 컴백을 하루 앞두고 신곡 가사를 공개했다.

20일 노라조는 공식 SNS에 새 디지털 싱글 '사이다(CIDER)' 가사 스포일러 이미지 및 콘셉트 포토 등을 게재했다. 가사 일부만 오픈하는 대부분의 리릭 티저와 달리 이날 노라조가 공개한 이미지에는 신곡 '사이다'의 노랫말 전체가 담겨 있다.

'가슴이 뻥 뚫린다. 사이다. 갈증이 사라진다. 사이다' 등 듣기만 해도 속이 시원해질 것 같은 가사는 물론 '매일 보는 TV 드라마 주인공 맨날 고구마. 드라마 뒤에 뉴스를 보면 그건 더 훨씬 고구마. 맥혀. 맥혀. 맥혀. 맥혀. 목이 꽉 맥혀' 등의 가사는 많은 이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특히 노라조의 대표곡 '카레'의 마지막 가사인 '인도 인도 인도 사이다'에서도 영감을 받아 이번 신곡에서도 '오 오 오 사이다'라는 가사가 반복돼 눈길을 끈다.

가사 스포일러와 함께 공개된 콘셉트 포토에는 노라조다운 특유의 '병맛' 코드를 또 한 번 접할 수 있다. 가슴에 사이다병을 꽂은 채 몽환적인 표정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조빈과 래시가드를 입고 엎드려 모델 같은 분위기를 발산하는 원흠의 모습은 묘한 조화를 이룬다.

데뷔 후 '삼각김밥 머리' '석가모니 머리' '카레 코트 패션' 등 기상천외한 콘셉트를 소화하며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해온 노라조는 3년 6개월 만에 전매특허인 신나는 록 스타일의 댄스곡 '사이다'를 들고 팬들 곁으로 돌아올 채비를 마쳤다. 노라조는 최근 워터파크에서 기습 버스킹 공연을 개최해 피서객들의 호응을 받기도 했다.

노라조의 새 디지털 싱글 '사이다'는 오는 21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현민 기자 ent@stoo.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