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해투3' 염경환 "지상렬발 가짜뉴스, 10년 동안 인터넷에.." 억울함 호소

입력 2018.08.16. 23:29

염경환이 억울함을 토로했다.

16일 밤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이계인, 지상렬, 염경환, 한상진, 우기(여자아이들)가 출연한 '해투동:헉 소리 나는 사람들 특집'과 코요태, 크러쉬, 장덕철, 청하가 출연한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여름 사냥꾼 특집' 2부로 꾸며졌다.

과거 지상렬이 '해투'에 출연해 자신이 63등, 염경환이 65등, 야구부가 64등이었다고 말했던 것.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염경환이 억울함을 토로했다.

16일 밤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이계인, 지상렬, 염경환, 한상진, 우기(여자아이들)가 출연한 ‘해투동:헉 소리 나는 사람들 특집’과 코요태, 크러쉬, 장덕철, 청하가 출연한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여름 사냥꾼 특집’ 2부로 꾸며졌다.

이날 유재석이 ‘해투’ 레전드로 꼽히는 지상렬발 염경환의 에피소드를 언급했다. 과거 지상렬이 ‘해투’에 출연해 자신이 63등, 염경환이 65등, 야구부가 64등이었다고 말했던 것.

염경환은 열심히 공부했는데 65등이었다는 당시 에피소드에 대해 “이건 아니다. 가짜 뉴스가 10년 동안 인터넷에”라며 억울해 했다.

이어 “나는 그게 ‘해피투게더’ 레전드로 돌아다니고 있는지 몰랐다”며 “팩트는 아니다”고 해당 에피소드를 부인했다.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