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복수노트2' 사무엘X안서현, 시즌1 능가하는 하이틴 케미 [종합]

입력 2018.08.10. 15:21

하이틴 드라마 '복수노트'가 시즌2로 돌아왔다.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XtvN 새 웹드라마 '복수노트2'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안서현, 사무엘, 김소희, 지민혁, 성지루, 박희진 등이 참석했다.

XtvN을 통해 방영되며 시즌1의 김향기, 김환희, 차은우를 이어 '옥자'의 안서현, 가수 사무엘이 출연을 확정지어 기대감을 자아냈다.

시즌1의 인기를 이어받아 하이틴 드라마의 계보를 이을지 기대를 모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하이틴 드라마 '복수노트'가 시즌2로 돌아왔다. 판타지한 소재와 청춘 배우들와 활약으로 시즌1을 잇는 사랑을 받을지 기대를 모은다.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XtvN 새 웹드라마 '복수노트2'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안서현, 사무엘, 김소희, 지민혁, 성지루, 박희진 등이 참석했다.

'복수노트'는 미스터리한 복수대행 애플리케이션 '복수노트'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웹드라마. XtvN을 통해 방영되며 시즌1의 김향기, 김환희, 차은우를 이어 '옥자'의 안서현, 가수 사무엘이 출연을 확정지어 기대감을 자아냈다.

사무엘은 이번 작품을 통해 '연기돌'로서 첫 발을 내딛는다. 그는 "처음으로 드라마를 하게 되어서 초반엔 어려웠다. 하지만 할수록 캐릭터에 몰입하게 된다. 재밌게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며 "곁에서 많이 도와줘서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또한 사무엘은 이번 작품에서 안서현과 함께하는 것에 대해 "'둥지탈출'을 같이 하며 아는 사이가 됐는데 이렇게 드라마에서 만나게 될 줄 몰랐다"며 "함께 잘하자고 응원했다. 덕분에 즐겁게 시작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안서현은 '옥자' 이후 오랜만에 작품으로 인사한다. 그는 "오랜만에 하는 작품이다. 그래서 더 열심히 하려고 한다"며 "또래 친구들이 많이 나와 즐겁게 촬영하고 싶었다. 또 아는 친구들이 있다보니 더 재밌더라"라고 촬영장의 분위기를 소개했다.

엠넷 '고등래퍼'에 출연했던 지민혁 역시 첫 연기도전을 한다. 그는 "원래부터 연기를 해왔다"면서 "'고등래퍼2'는 랩을 좋아하기 때문에 하고 싶어서 나갔다. 저는 연기를 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지금은 연기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복수노트2'는 발랄한 10대들이 총출동하며 케미를 자랑한다. 시즌1의 인기를 이어받아 하이틴 드라마의 계보를 이을지 기대를 모은다.

[사진 = XtvN 제공]-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