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인터뷰②]'목격자' 곽시양 "총 대사 세 문장..살인자役, 점점 다크해졌다"

이승미 입력 2018.08.08. 10:59

배우 곽시양이 연쇄살인마를 연기하면서 느낀 감정들에 대해 이야기 했다.

아파트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을 목격한 순간, 범인의 다음 타겟이 되어버린 목격자와 범인 사이의 충격적인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 영화 '목격자'(조규장 감독, AD406 제작). 극중 자신의 살인사건을 본 목격자 상훈(이성민)을 끝까지 쫓는 싸이코패스 살인마 태호 역을 맡은 곽시양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가진 라운드 인터뷰에서 개봉을 앞둔 소감과 영화 속 비하인드 에피소드를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8일 오전 배우 곽시양이 삼청동 한 카페에서 인터뷰에 응하고 포즈를 취했다. 곽시양은 오는 11일 개봉하는 범죄스릴러 영화 '목격자'에서 연쇄살인마 태호를 연기해 눈길을 끌었다.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8.08/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곽시양이 연쇄살인마를 연기하면서 느낀 감정들에 대해 이야기 했다.

아파트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을 목격한 순간, 범인의 다음 타겟이 되어버린 목격자와 범인 사이의 충격적인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 영화 '목격자'(조규장 감독, AD406 제작). 극중 자신의 살인사건을 본 목격자 상훈(이성민)을 끝까지 쫓는 싸이코패스 살인마 태호 역을 맡은 곽시양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가진 라운드 인터뷰에서 개봉을 앞둔 소감과 영화 속 비하인드 에피소드를 전했다.

극중 곽시양이 연기하는 태호는 아파트 한복판에서 잔인하게 사람을 죽일 정도로 과감하고 거침없는 싸이코패스. 살인을 저지르는 와중에 아파트 6층 불빛이 켜졌다 꺼지고 태호는 직감적으로 자신의 살인이 목격 당하고 있음을 깨닫고 그날 이후 목격자를 추격하기 시작한다.

영화 '야간비행'(2014, 이송희일 감독)으로 데뷔, 흔들리는 10대 청소년의 모습을 섬세하게 연��며 샛별처럼 등장한 실력파 배우 곽시양. 이후 tvN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 JTBC '마녀보감', tvN '시카고 타자기' 등의 작품에서 다양한 역을 통해 팔색조 매력을 보여준 그가 이번 작품을 통해 냉혹한 범죄자를 연기하며 또 다시 새로운 얼굴을 보여준다. 보기만해도 등골을 서늘하게 만드는 번뜩이는 눈빛과 싸늘하면서도 광기에 휩싸인 곽시양의 표정은 아파트 한복판에서 사람을 죽일 정도로 관감하고 잔인한 살인자 태호를 더욱 무섭고 악할한 인물로 그려냈다.
8일 오전 배우 곽시양이 삼청동 한 카페에서 인터뷰에 응하고 포즈를 취했다. 곽시양은 오는 11일 개봉하는 범죄스릴러 영화 '목격자'에서 연쇄살인마 태호를 연기해 눈길을 끌었다.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8.08/

이날 곽시양은 잔혹하고 냉정한 살인마를 연기하면서 "내가 이작품 하면서 살인마 되가는 것 같은데 혹시나 내가 잘못하면 어쪄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럴 때 마다 성민 선배님이 인형 뽑기 하듯이 저를 건져주셨다. 연기하면서는 굉장히 다크해지는 느낌이었다. 무겁고 외롭다는 생각이 많이 들더라. 그래서 촬영할 때는 밝게 있고 슛들어갈 때 몰입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대사가 거의 없는 역을 연기한 곽시양은 "처음에는 대사가 없어서 많이 놀랐다. 시나리오를 보면서 내가 할 역할에 대사가 정말 없구나 싶어서 무엇으로 표현을 할까 고심을 많이 했다. 표정과 눈빛을 더 세게 해야 하나 고민을 했는데 가장 평범한게 제일 무서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과장되지 않고 평범한게 더 무서울 거라 생각했다. 일상생활을 하면서도 짓고 있는 표정을 생각하면서 촬영을 했다. 아무래도 촬영하면서 힘이 들어간다"며 "더 강렬하게 보이고 싶다는 장면들이 있었는데 그럴 때 마다 감독님께서 최대한 릴렉스하게 하라고 말씀해주셨다"고 덧붙였다.

이날 곽시양은 거의 대사가 없는 역을 연기한 것에 대해 "대사 총 세문장이었다. 그마저도 거의 욕이었는데 최종 장면에서는 많이 편집됐다. 사실 저는 지금도 그 대사를 다 외울수 있다"며 "대사가 없어서 손가락의 움직임이나 그런 디테일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말했다.

한편, '목격자'는 이성민, 김상호, 진경, 곽시양 등이 가세했고 '그날의 분위기'(2015)를 연출한 조규장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8월 15일, 광복절에 개봉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