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SC이슈]"유진아 미안"..S.E.S. 슈, 도박 사기 혐의 어떻게 벗어날까[종합]

정안지 입력 2018.08.03. 14:14 수정 2018.08.03. 15:16

S.E.S. 출신 방송인 슈(37·본명 유수영)가 도박 자금 사기 피소 혐의를 부인했다가 결국 인정했다.

'90년대 걸그룹 멤버가 도박 빚을 갚지 않아 피소를 당했다'는 보도가 알려진 후 S.E.S.출신 유진과 슈의 이름이 거론됐다.

A씨가 출입했던 도박장이 내국인이 출입할 수 없는 외국인 전용 카지노로 알려지며, 온라인 상에서는 각종 댓글과 블로그를 통해 유진과 슈의 실명이 거론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S.E.S. 출신 방송인 슈(37·본명 유수영)가 도박 자금 사기 피소 혐의를 부인했다가 결국 인정했다.

'90년대 걸그룹 멤버가 도박 빚을 갚지 않아 피소를 당했다'는 보도가 알려진 후 S.E.S.출신 유진과 슈의 이름이 거론됐다. 이후 슈는 친구인 유진이 오해를 받고 있는 것에 미안함을 느껴 이를 인정했다.

3일 서울동부지검 형사2부에 따르면 걸그룹 출신 유명 연예인 A(37)가 도박자금 명목으로 지인에게 6억 원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수사를 받았다.

A씨가 출입했던 도박장이 내국인이 출입할 수 없는 외국인 전용 카지노로 알려지며, 온라인 상에서는 각종 댓글과 블로그를 통해 유진과 슈의 실명이 거론됐다.

이에 유진 측 소속사는 "확인한 결과 유진 씨는 해당 인물이 아니다. 본인도 그렇고 직원들도 많이 당황스러워하고 있고 놀랐다"고 못박았다. 현재 유진은 만삭에 출산을 앞두고 있던 터라 충격이 더 크다고.

결국 해당 연예인은 슈로 밝혀졌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물의를 일으킨 것에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슈가 한 매체를 통해 인정했다.

슈는 "사랑하는 유진이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의심받는 것을 보고 실명을 밝히기로 마음 먹었다"며 전했다.

슈는 앞서 이를 부인한 것과 관련해 소통의 오류라고 밝히며, 호기심에 처음으로 카지노를 한 뒤 큰 돈을 잃어 빚을 지게 됐고 높은 이자를 갚지 못하는 상황에서 악순환이 반복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6억이라는 큰 금액을 빚진 것은 맞지만, 전액을 도박자금으로 써 버린 게 아니다"고 해명한 뒤 "빌린 돈을 꼭 변제하고 다시는 물의를 일으키지 않을 것을 다짐 드린다"고 사과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2부는 지난달 슈를 6억 원대 사기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 중이다.

고소인들은 각각 슈가 지난 6월 초 서울 광장동 파라다이스워커힐 도박장에서 도박자금 명목으로 카지노수표 3억5천만원, 2억5천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았다고 고소했다.

한편 슈는 지난 1997년 S.E.S.로 데뷔해 '아임 유어 걸', '너를 사랑해', '드림스 컴 트루' 등을 통해 큰 사랑을 받았다.

anjee85@sportschosun.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