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K스포츠

'한끼줍쇼' 유세윤 "가장 후회하는 거? 둘째 못 가진 것"

김나영 입력 2018. 08. 02. 00:15

기사 도구 모음

'한끼줍쇼' 유세윤이 둘째 욕심을 드러냈다.

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개그맨 유세윤과 장동민이 밥동무로 출격해 고양시 삼송지구 동산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토스트를 만드는 어머니와 사이 좋은 첫째 딸과 둘째 아들의 모습을 보고 유세윤은 부러운 듯 미소를 지었다.

이에 유세윤은 "30대에 가장 후회되는 것 하나가 둘째를 못 가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한끼줍쇼’ 유세윤이 둘째 욕심을 드러냈다.

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개그맨 유세윤과 장동민이 밥동무로 출격해 고양시 삼송지구 동산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유세윤은 한 집에 들어가 식사를 하게 했다. 토스트를 만드는 어머니와 사이 좋은 첫째 딸과 둘째 아들의 모습을 보고 유세윤은 부러운 듯 미소를 지었다.

‘한끼줍쇼’ 유세윤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캡처
이에 유세윤은 “30대에 가장 후회되는 것 하나가 둘째를 못 가진 것”이라고 말했다.

강호동은 “아직 늦지 않았다”라고 토닥였고, 유세윤은 “아이가 벌써 10살이다. 터울이 많이 난다”라고 말했다.

이어 “첫째에게 부모의 역할까지 주는 것 같아서”라고 걱정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