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보이그룹 멤버 간 폭행 논란..'마스크의 에이스 탈퇴'

입력 2018.07.29. 16:41 수정 2018.08.05. 16:06

아이돌 시장에서 잇달아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신인 보이그룹 스펙트럼의 김동윤이 그저께(27일) 갑작스럽게 사망해 팬들을 충격에 빠트린 데 이어 보이그룹 마스크는 멤버 간 폭행 논란으로 결국 한 멤버가 탈퇴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이돌 시장에서 잇달아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신인 보이그룹 스펙트럼의 김동윤이 그저께(27일) 갑작스럽게 사망해 팬들을 충격에 빠트린 데 이어 보이그룹 마스크는 멤버 간 폭행 논란으로 결국 한 멤버가 탈퇴했습니다.

마스크의 에이스(28)는 오늘(29일) 자신의 SNS에 "전후 사정과 제 의중을 떠나 결과론적으로 제 행동에 대한 잘못을 인정한다"며 "그렇지만 우산을 돌담에 부러뜨려 흉기로 만들었다거나, 당시 저를 말리는 멤버들에게 폭행을 가했다는 점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5개월간 사과 한번 없이 잠적했다는 말도 사실이 아니며, 공백 동안 모든 책임을 지고 팀 탈퇴를 비롯한 회사 계약을 해지, 경찰 조사까지 완료한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또 이 글과 함께 SNS에 '난 나락에 떨어져 있어', '아니 날 보기 싫다고 말하는 널 위해 난 알아서 짐싸'란 가사의 랩을 함께 올렸습니다.

앞서 마스크의 치빈(20)은 지난 26일 자신의 SNS에 에이스로부터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려 팬들 사이에서 파장이 일었습니다.

치빈은 에이스의 글에 반박하듯 이날 다시 SNS에 글을 올려 "저는 결코 팀에서 나가달라 한 적이 없다"며 악수를 청한 것은 자신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일방적 폭행인 것처럼이라고 적었지만, 폭행 아닌 상해 진단이 나왔다"며 에이스의 주장이 거짓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는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습니다.

마스크는 2016년 미니앨범 '스트레인지'(Strange)로 데뷔한 8인조 그룹으로 작년 10월 싱글음반 '다해'(Do It)를 낸 뒤 공백기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