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가요음악

KARD "빌보드 1위가 꿈, 방탄소년단 존경한다"(인터뷰)

뉴스엔 입력 2018.07.26. 16:4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역수출의 아이콘' KARD가 '글로벌 대세' 방탄소년단에 존경심을 표했다.

그룹 KARD(비엠 제이셉 전소민 전지우)는 최근 뉴스엔과 인터뷰를 통해 빌보드 등 해외에서 호성적을 거두고 있는 선배 그룹 방탄소년단에 대해 언급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ARD
방탄소년단

[뉴스엔 글 박수인 기자/사진 정유진 기자]

‘역수출의 아이콘’ KARD가 ‘글로벌 대세’ 방탄소년단에 존경심을 표했다.

그룹 KARD(비엠 제이셉 전소민 전지우)는 최근 뉴스엔과 인터뷰를 통해 빌보드 등 해외에서 호성적을 거두고 있는 선배 그룹 방탄소년단에 대해 언급했다.

앞서 해외에서 사랑 받는 이유로 “선배들이 길을 잘 닦아준 덕분”이라 답했던 KARD는 방탄소년단을 두고 “좋은 자극이 되는 선배님들”이라 표현했다. 각기 다른 장르의 K팝으로 국위선양 중인 가운데, KARD에게 방탄소년단은 어떤 의미일까.

먼저 비엠은 “일단 너무 좋아하는 선배님들이다. 데뷔 때부터 쭉 좋아해왔다”고 운을 떼며 “사운드가 굉장히 고급스러워서 그런 부분을 배우고 싶다. RM 선배님의 천재적인 가사도 리스펙한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전지우는 “(방탄소년단과) 색깔이 많이 다르고 너무 선배님이기 때문에 어떤 부분을 차용을 하는 것까지는 생각하지 못했다”면서도 “배워야 할 점이 많이 때문에 존경하는 마음으로 잘 보고 있다. 방탄소년단만의 장르가 생겼다고 생각한다. KARD 역시 독보적인 장르가 생겼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국내외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KARD에게도 빌보드 1위라는 꿈이 있었다. 제이셉은 “우선 음악방송 1위가 목표이고 넓게는 빌보드 1위가 꿈이다. 꿈은 크게 가지면 좋지 않나”고 포부를 밝혔다.

전소민은 “KARD는 오래 보고 만든 그룹이기 때문에 꾸준히 음악을 하고 싶다”며 “그 동안 각 멤버들의 가능성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전지우 역시 멤버들에 대해 “KARD로 알려져 있지만 각기 다른 색깔과 모양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라며 “퍼즐을 합치면 하나가 되듯이 한 명 한 명 개성이 넘치는 아티스트로서 인정을 받고 싶다. 각자 색깔과 KARD 색이 분명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비엠은 “아티스트 생명이 언제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끊임없이 좋은 컨텐츠를 드리고 싶다”며 가수로서 롱런의 뜻을 발겼다.

뉴스엔 박수인 abc159@/ 정유진 noir197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