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친판사' PD "권나라, '나의아저씨'와 겹쳐 여배우→아나운서 바꿨다"

손효정 입력 2018.07.25. 15:49

부성철 PD가 권나라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25일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SBS에서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천성일 극본, 부성철 연출) 제작발표회가 배우 윤시윤, 이유영, 박병은, 권나라, 성동일, 황석정, 허정태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권나라는 극 중 한수호(윤시윤)의 전 애인이자, 아나운서인 '주은' 역을 맡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부성철 PD가 권나라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25일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SBS에서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천성일 극본, 부성철 연출) 제작발표회가 배우 윤시윤, 이유영, 박병은, 권나라, 성동일, 황석정, 허정태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부성철 PD는 "나라 씨 같은 경우는 천 작가님과 제가 얘기한 것이 송소은 캐릭터는 동반자, 주은 캐릭터는 판타지 같은 사랑이라고 했다. 나라 씨는 아주 거기 적합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의 아저씨'를 보고 캐스팅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저희도 원래 여배우였다. 나라씨를 캐스팅하기 위해서 아나운서로 바꿨다"고 덧붙였다.

 

권나라는 극 중 한수호(윤시윤)의 전 애인이자, 아나운서인 '주은' 역을 맡았다. 화려한 외모 만큼이나, 메인 뉴스 앵커 자리를 호시탐탐 노리는 숨은 욕망의 소유자이기도 하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종된 형을 대신해 전과 5범 한강호가 판사가 되어 법정에 서게 된다.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얼렁뚱땅 불량 판사 성장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늘(25일) 밤 10시 첫방송 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SBS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