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이대휘 팬카페 '딜라잇', 워너원 데뷔 1주년 맞아 봉사활동

정하은 입력 2018.07.23. 21:03

그룹 워너원 멤버 이대휘 팬카페 '딜라잇(Delight)'이 발달장애를 겪는 아이들을 위한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딜라잇은 사회복지법인 '따뜻한동행'과 함께 21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충현복지관에서 발달장애 아동을 위한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딜라잇 측은 "워너원 데뷔 1주년을 특별히 축하하고 싶은 마음으로 이번 봉사활동을 진행하게 됐다"면서 "무더위로 몸과 마음이 지치기 쉬운 계절인 만큼 작은 도움이나마 전하며 즐거움을 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그룹 워너원 멤버 이대휘 팬카페 '딜라잇(Delight)'이 발달장애를 겪는 아이들을 위한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딜라잇은 사회복지법인 '따뜻한동행'과 함께 21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충현복지관에서 발달장애 아동을 위한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다음 달 7일 워너원의 데뷔 1주년을 맞은 뜻깊은 활동이다.

딜라잇은 충현복지관 발달 장애 아동들에게 미술도구와 간식으로 구성된 선물을 증정해 뜨거운 환호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봉사활동은 선착순으로 모집된 딜라잇 회원들이 참여해 발달 장애를 겪는 아동들과 함께 케이크를 만드는 등 각종 놀이시간을 보냈다.

딜라잇 측은 "워너원 데뷔 1주년을 특별히 축하하고 싶은 마음으로 이번 봉사활동을 진행하게 됐다"면서 "무더위로 몸과 마음이 지치기 쉬운 계절인 만큼 작은 도움이나마 전하며 즐거움을 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딜라잇은 워너원 데뷔를 기념하여 희망브릿지에 전달한 첫 기부를 시작으로 최근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참여한 가수의 뜻에 따라 루게릭병 환우를 위한 기부까지 앞장서왔다.

이번 봉사활동에 참여한 딜라잇의 회원들은 "발달장애를 가진 아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작은 도움이나마 줄 수 있어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이대휘 군을 응원하며 주변의 이웃들에게 도움이 되는 일은 언제든지 참여하고 싶다"는 소감도 함께 전했다. 실제 그들은 올해 세 번째 봉사활동을 진행하였으며 앞으로도 정기적인 봉사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워너원은 '켜줘' 활동을 마친 뒤 현재 월드 투어 콘서트를 진행 중이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딜라잇 제공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