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SM-YG-JYP 韓 대표 엔터 7개사, 한국판 베보(VEVO) 설립(공식)

뉴스엔 입력 2018.07.19. 15:07

한국 대표 엔터테인먼트 7개 회사가 한국판 베보(VEVO)를 설립한다.

한국 대표 엔터테인먼트 7개 회사(미스틱엔터테인먼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스타제국, SM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는 7월 19일 오후 2시 서울 파크 하얏트 호텔에서 가칭 '뮤직&크리에이티브 파트너스 아시아 주식회사 (이하 MCPA 주식회사)' 설립을 위한 조인식을 진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수인 기자]

한국 대표 엔터테인먼트 7개 회사가 한국판 베보(VEVO)를 설립한다.

한국 대표 엔터테인먼트 7개 회사(미스틱엔터테인먼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스타제국, SM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는 7월 19일 오후 2시 서울 파크 하얏트 호텔에서 가칭 ‘뮤직&크리에이티브 파트너스 아시아 주식회사 (이하 MCPA 주식회사)’ 설립을 위한 조인식을 진행했다.

MCPA 주식회사는 향후 유튜브를 비롯한 글로벌 디지털 서비스 플랫폼에 대한 뮤직비디오 유통 공급 및 이와 관련한 정책을 결정하고 협상하는 대표 창구의 역할을 하며, 나아가 뮤직비디오 콘텐츠를 유통하는 새로운 플랫폼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뮤직비디오뿐만 아니라, 관련 IP를 활용한 신규 콘텐츠의 제작, 공급을 위한 방송 플랫폼 확보 등 다양한 사업 확장 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MCPA 주식회사는 글로벌 음악 산업에서 핵심 트렌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K-POP 뮤직비디오 및 관련 영상물에 대한 통합적 유통 창구로서, 발전적인 신규 사업 모델 창출은 물론 한국 음악 콘텐츠와 아티스트의 글로벌 경쟁력 향상을 위해 설립 되었으며, 향후 아사아를 대표하는 회사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번 MCPA 주식회사 설립 조인식에는 미스틱 조영철 대표이사, 빅히트 윤석준 CBO, 스타제국 이승주 대표이사, SM 한세민 대표이사, FNC 김유식 전무, YG 최성준 전무, JYP 변상봉 부사장 등 7개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VEVO(베보)는 2009년 글로벌 음원 유통회사인 유니버설 뮤직 그룹, 소니 뮤직 엔터테인먼트, 워너뮤직 그룹, EMI의 모회사인 아부다비 미디어 등 미국의 대형 음반사와 구글의 지주회사인 알파벳이 설립한 합자기업(Joint Venture) 이다.

VEVO는 유튜브에 유니버설 뮤직, 소니 뮤직, 워너 뮤직의 뮤직비디오를 공급하고, 유명 뮤지션의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생중계하거나 스폰서십 계약을 맺고 콘서트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으며, VEVO의 콘텐츠는 오직 유튜브에서만 시청이 가능하다.

미국 내에서 VEVO는 대표적인 뮤직비디오 케이블 채널인 MTV의 강력한 경쟁자로 평가될 만큼 영향력이 크고 브랜드 가치가 높게 평가되어, 유튜브 베보 브랜드(VEVO-Branded) 채널의 광고 수입이 일반 광고 수익에 비해 7~8배 높게 책정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각 소속사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