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윤종신, 박진영 이어 음원 순위 조작 논란에 '일침'

김주원 기자 입력 2018.07.18. 22:40

박진영에 이어 또 다른 가수 겸 프로듀서 윤종신도 음원 순위 조작 논란에 쓴소리를 가했다.

윤종신은 18일 SNS에 "차트는 현상의 반영인데 차트가 현상을 만드니 차트에 어떡하든 올리는 게 목표가 된 현실"이라며 "실시간 차트와 '톱 100' 전체재생 이 두 가지는 확실히 문제라고 본다. 많은 사람이 확고한 취향을 가지도록 유도하고 돕는 플랫폼이 되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박진영에 이어 또 다른 가수 겸 프로듀서 윤종신도 음원 순위 조작 논란에 쓴소리를 가했다.

윤종신은 18일 SNS에 “차트는 현상의 반영인데 차트가 현상을 만드니 차트에 어떡하든 올리는 게 목표가 된 현실”이라며 “실시간 차트와 ‘톱 100’ 전체재생 이 두 가지는 확실히 문제라고 본다. 많은 사람이 확고한 취향을 가지도록 유도하고 돕는 플랫폼이 되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음원사이트 첫 페이지가 개인별로 자동 큐레이션 되어야 한다”며 음원차트 ‘톱 100’ 전체재생 버튼을 없애는 방안을 제안했다. 윤종신은 “그 많은 개인 음악 취향 데이터를 갖다 바치는데 왜 내가 원하는 음악과 뮤지션 소식보다 그들이 알리고자 하는 소식과 음악을 봐야 하는가”라고 토로했다.

또한 “차트에 이름을 올린 사람들은 부가 이익을 얻는다. 어떡하든 ‘차트인’ 해야 한다. 무슨 수를 써서라도”라고 말했다.

앞서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은 최근 가요계에 불거진 순위조작 의혹과 관련 문화체육관광부와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조사를 의뢰한다고 밝혔다. 박진영은 18일 자신의 SNS에 “최근 음원 순위조작에 관한 의혹들이 제기되어 의혹을 제기하는 분들과 또 의혹을 받는 분들 모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제기된 의혹들이 명백히 밝혀져 하루빨리 아티스트들과 회사들이 본래의 업무에 집중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지난 4월 닐로에 이어 지난 17일 숀이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면서 음원 순위 조작 의혹은 다시 일었다.

한편, 숀의 소속사 디씨톰엔터테인먼트는 18일 “일체의 음원차트 조작 및 불법적인 행위는 없었다”고 거듭 밝히며 문화체육관광부과 음원사이트 등에 상세 이용 내역 제공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