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OSEN

'김비서가' 서효림, 특별출연의 좋은 예..강기영과 '달콤 살벌'

입력 2018. 07. 12. 09:55

기사 도구 모음

'김비서가 왜 그럴까' 서효림이 달콤 살벌한 온도차 열연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11회에서는 서진 역 서효림이 극중 전 남편 박유식(강기영 분)과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이혼 후 재회하게 된 서진은 전과 다른 분위기를 풍기며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박소영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서효림이 달콤 살벌한 온도차 열연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11회에서는 서진 역 서효림이 극중 전 남편 박유식(강기영 분)과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식의 과거 회상 속 서진은 심장을 저격하는 심쿵 애교 미소의 소유자였다. 생일날 유식이 준비한 스테이크 케이크를 보며 기쁨을 감추지 못하는가 하면, 인형 같은 자태로 케이크의 촛불을 끈 후 사랑스러운 눈웃음을 지어 보이는 등 유식이 준비한 이벤트에 행복해하는 모습이었던 것.

  

하지만 이혼 후 재회하게 된 서진은 전과 다른 분위기를 풍기며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촌 오빠를 새 남자친구로 오해한 유식에게 “잘 알지도 못하면서 사람을 왜 이렇게 몰아붙여? 왜 이렇게 경솔해 사람이!”라며 카리스마를 분출하는가 하면, 유식의 행동을 비꼬며 차가운 눈빛을 내뿜는 등 회상 속 모습과는 극명한 대비를 보인 것.

  

이처럼 서효림은 짧은 등장이었음에도 이혼 전후 온도차를 실감 나게 연기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애교 넘치는 반달 눈웃음은 온데간데없고 찬 바람이 쌩쌩 부는 표정과 목소리로 강기영과 달콤 살벌한 이혼 부부의 모습을 그려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 것. 특별 출연임에도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서효림 표 서진 역이 어떤 매력을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서준, 박민영, 이태환을 비롯해 주조연들의 특급 케미로 호평받고 있는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김비서가 왜 그럴까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