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영재발굴단' 유하나 "이용규와 2년간 통화→만난지 3개월만에 결혼"

이유나 입력 2018.07.11. 21:08 수정 2018.07.11. 21:19

배우 유하나가 프로야구 선수 이용규와 3개월만에 초고속 결혼한 사연을 공개했다.

11일 방송한 SBS '영재발굴단'에서는 유하나가 출연해 결혼 7년차 부부생활과 6살된 아들 육아 이야기를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배우 유하나가 프로야구 선수 이용규와 3개월만에 초고속 결혼한 사연을 공개했다.

11일 방송한 SBS '영재발굴단'에서는 유하나가 출연해 결혼 7년차 부부생활과 6살된 아들 육아 이야기를 전했다.

유하나는 "항공사 모델을 할 때 비행기를 탔던 남편이 제 연락처를 수소문해 적극적으로 연락을 해왔다. 2년 동안 얼굴 한번 못보고 전화로만 통화했었다. 결국 26세에 처음 보게 됐는데 처음엔 저를 잘 쳐다도 보지 않고 굉장히 도도한 했다. 그 매력에 끌려 제가 먼저 만나자고 대시 했다. 그리고 3개월만에 초고속 결혼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올해로 결혼한 지 벌써 7년차가 되었음에도 남편 이용규는 여전히 잘생기고 멋있다"며 "선수 생활하는 남편의 건강을 위해 매끼 8첩 반상을 차린다. 신혼 때는 10첩 반상을 차렸다"고 말해 내조의 여왕임을 엿보였다.

항공사 모델로 데뷔한 그녀는 그때의 미소를 재연해달라는 주문에 "잘 안된다"며 "21살때의 미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훈훈한 외모의 6살 아들도 공개했다. 유하나는 "아빠 재능을 닮아 야구공을 정확히 맞춘다"며 "아이 만큼은 야구를 취미로 했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lyn@sportschosun.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