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미스터 션샤인> PPL 찾아나선 네티즌 수사대

입력 2018.07.11. 17:06 수정 2018.07.11. 18:36

<도깨비> 의 김은숙 작가의 유명세와 이병헌·김태리 등 초호화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며 지난 7일 첫 방송된 <미스터 션샤인> 을 향해 '네티즌 수사대'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미스터 션샤인> 이 430억원의 막대한 제작비가 투입된 대작인 데다, <도깨비> 는 물론 <태양의 후예> 등 그동안 김은숙 작가의 이전 작품들에서 제품간접광고(PPL)가 워낙 많이 등장했던 선례가 있어 이번에도 피피엘 물량이 막대할 것이라는 예측이 많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규모 제작비 들였지만 시대극인 탓에
간접광고 방법 놓고 누리꾼들 관심 폭주
빵·커피·그릇 등 깨알 광고 찾아내

[한겨레] ‘<미스터 션샤인> 속 PPL을 찾아라!’

<도깨비>의 김은숙 작가의 유명세와 이병헌·김태리 등 초호화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며 지난 7일 첫 방송된 <미스터 션샤인>을 향해 ‘네티즌 수사대’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미스터 션샤인>이 430억원의 막대한 제작비가 투입된 대작인 데다, <도깨비>는 물론 <태양의 후예> 등 그동안 김은숙 작가의 이전 작품들에서 제품간접광고(PPL)가 워낙 많이 등장했던 선례가 있어 이번에도 피피엘 물량이 막대할 것이라는 예측이 많았다. 하지만 <미스터 션샤인>이 개화기·일제강점기를 다룬 시대극이라 ‘21세기에 판매되는 제품’들을 어떤 방법으로 끼워놓을지 관심을 모았다. 결국 화면을 속속들이 훑은 누리꾼들의 촉수에 걸려든 사례가 속속 나타나고 있다.

한 네티즌이 찾아내 갈무리한 화면이다.

19세기 말 저잣거리 풍경에 등장하는 ‘불란셔 제빵소’는 파리바게뜨를 가리킨 것이다. 파리바게뜨는 <미스터 션샤인> 방영에 맞춰 ‘불랸셔제빵소’ 에서 만든 불란셔 호떡, 불란셔 쑥떡 등을 출시했다.

한 네티즌이 찾아내 갈무리한 화면

이 드라마에선 커피가 ‘가배’라는 이름으로 처음 들어온 시대적 상황을 보여주면서, 탁자의 ‘플레이트 매트’에 카페 상호 ‘달콤커피’를 적어놓아 깨알 광고를 하는 묘수를 짜냈다.

한 네티즌이 찾아내 갈무리한 화면

“혹시 이 잔이 유행이오?”

주조선 미국 영사로 온 ‘유진초이’(이병헌)가 사무실에서 커피를 마시다 맥락없이 이런 말을 내뱉자, 시청자들은 이병헌의 손에 들린 저 잔이 피피엘이 아닐까 의심했다. 아니나 다를까, 씨제이오쇼핑의 피비(자사상표) 브랜드인 오덴세 제품으로 오덴세는 <미스터 션샤인> 제작사와의 콜라보레이션을 강조하며 ‘오덴세 미스터 션샤인 리미티드 에디션’을 내놨다.

앞으로 방영 횟수가 거듭될수록 <미스터 션샤인> 제작진과 시청자들의 ‘피피엘 숨바꼭질’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남지은 기자 myviollet@hani.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