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문제적 남자' 이시원 "아버지, 전 멘사 회장"..서울대+발명퀸 '모태 뇌섹녀'

김예랑 입력 2018.07.11. 09:12 수정 2018.07.11. 10:24

'문제적 남자'에 출연한 배우 이시원이 출연해 '뇌섹녀'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문제적 남자'에서 이시원은 서울대 진화심리학 전공에 총 6개의 발명품 특허 출원 사실을 고백했다.

이시원은 "아버지가 발명에 관심이 많으셨다"면서 "나도 자연스럽게 시도를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이시원은 "아버지가 전 멘사 회장님"이라고 밝히자 멘사 회원 박경은 "회장님 따님이시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제적 남자' 이시원


'문제적 남자'에 출연한 배우 이시원이 출연해 '뇌섹녀'로서의 면모를 뽐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문제적 남자'에서 이시원은 서울대 진화심리학 전공에 총 6개의 발명품 특허 출원 사실을 고백했다. 뿐만아니라 과학 발명대회, 수학경시대회 등 수상 이력을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시원은 "아버지가 발명에 관심이 많으셨다"면서 "나도 자연스럽게 시도를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그의 아버지는 연필을 잡는 교정기구를 발명하기도 했다. 이시원은 "아버지가 전 멘사 회장님"이라고 밝히자 멘사 회원 박경은 "회장님 따님이시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시원은 최근 KBS '슈츠'를 통해 눈도장을 받았고 11월 방송 예정인 tvN '알함브라의 궁전'에 출연 예정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