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불청' 이하늘 "한물 간 옛날 사람들 출연하는 프로라 생각" 솔직 고백

손효정 입력 2018.07.11. 00:02

DJ DOC 이하늘이 '불타는 청춘' 출연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이하늘은 속내를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이하늘은 "사실 이 프로그램이 옛날 사람들, 한물 간 사람들 나오는 느낌이 없지 않아 있는 거야"라면서 "그래가지고 이 프로그램 섭외 들어왔을 때 조심스러운 게 있더라"고 솔직 고백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손효정 기자] DJ DOC 이하늘이 '불타는 청춘' 출연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이하늘은 속내를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이하늘은 "사실 이 프로그램이 옛날 사람들, 한물 간 사람들 나오는 느낌이 없지 않아 있는 거야"라면서 "그래가지고 이 프로그램 섭외 들어왔을 때 조심스러운 게 있더라"고 솔직 고백을 했다.

이어 "한번 딱 내가 들어오니깐 내가 어렸었구나 느꼈다"면서 "결국 사람인 거야. 다른 게 뭐가 중요해. (최)성국이 형 같은 경우는 평소에도 연락한다. 돈 주고도 못 구하는 거니깐"이라고 덧붙였다.

송은이 역시 "여기 와서는 일하는 거 같지가 않아서 이렇게 해도 되나라는 생각이 든다. 한번 왔다가면서 곰곰이 생각해봤는데, 오랜 연륜에서 오는 편안함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SBS '불타는 청춘' 화면 캡처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