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신신애 "'세상은 요지경' 히트 후 요지경 속에 빠져"

온라인이슈팀 입력 2018.07.10. 16:18

가수 겸 배우 신신애가 '세상은 요지경'을 부르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10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14년 만에 신곡을 발표하고 가수로 돌아온 신신애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신애는 신곡 '용궁가'와 관련해 "힘 있는 갑이 을을 배려해주고 존중해줘서 살맛나는 세상이 됐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자신의 히트곡 '세상은 요지경'을 부르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KBS1 '아침마당'

가수 겸 배우 신신애가 '세상은 요지경'을 부르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10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14년 만에 신곡을 발표하고 가수로 돌아온 신신애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신애는 신곡 '용궁가'와 관련해 "힘 있는 갑이 을을 배려해주고 존중해줘서 살맛나는 세상이 됐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자신의 히트곡 '세상은 요지경'을 부르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그는 "드라마를 하면서 노래를 불렀다. 노래를 잘한다고 소문이 났나 보더라. 노래하는 역할이 많이 제안 왔다"라며 "KBS 연출가가 뽕짝을 부르는 역할을 제안했다. 처음엔 할 수 없다고 했는데 원작을 보고 말해달라고 하더라. 원작을 봤는데 해야겠다고 생각했고 트로트를 많이 외웠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가 여관에서 일어나는 일인데 세상의 축소판 같았다"면서 "그래서 노래도 부르게 됐고, 뽕짝하고 메들리를 내자는 제안이 왔다. '세상은 요지경'은 부를 생각은 안했는데, 제가 드라마 안에서 엉터리로 부른 게 있다고 하고 반주도 없이 불렀더니 그쪽에서 좋다고 해서 나오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신신애는 "'세상은 요지경'을 부른 뒤 요지경 속에 빠졌다"라며 "돈을 많이 벌었는데, 다른 데로 샜다. 여기저기서 돈 빌려 달라는 곳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