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V앱' 베이식 "빅스 라비와 작업, 아이돌 래퍼 선입견 깨졌다"

입력 2018.06.29. 06:05

래퍼 베이식이 아이돌 래퍼들에 대한 선입견을 털어놨다.

28일 오후 네이버 V앱에서는 빅스 라비의 세 번째 믹스테이프 앨범 'K1TCHEN' 발매를 맞아 '빅스 라비의 루프탑 라이브'가 그려졌다.

이날 라비는 래퍼 베이식과 함께 세 번째 믹스테이프 'K1TCHEN' 타이틀곡 '파블로프의 개' 무대를 꾸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허별희 기자] 래퍼 베이식이 아이돌 래퍼들에 대한 선입견을 털어놨다.

28일 오후 네이버 V앱에서는 빅스 라비의 세 번째 믹스테이프 앨범 'K1TCHEN' 발매를 맞아 '빅스 라비의 루프탑 라이브'가 그려졌다.

이날 라비는 래퍼 베이식과 함께 세 번째 믹스테이프 'K1TCHEN' 타이틀곡 '파블로프의 개' 무대를 꾸몄다.

이어 베이식은 라비와의 작업에 "사실 라비한테 선입견이 있었다. 아이돌 멤버이기도 하고. 그런데 실제로 얼굴을 봤을 때 기대했던 거보다 예의가 바르더라. 얘기해보고 경계심이 풀렸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라비는 "나 스스로도 부족함이 많다고 느꼈다. 그때 당시 베이식 형이 '쇼미더머니' 우승한 직후여서 피처링을 안 해주실 줄 알았다. 그래서 같이 작업한다는 게 영광이었다"라며 첫 작업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라비는 "내 작업실에서 음악을 만들다 보면 요리를 하는 거처럼 뭔가를 만드는 거 같다. 그래서 내 작업실을 부엌에 키친이라고 비유해 믹스테이프 'K1TCHEN'을 냈다"고 소개했다.

[사진 = V앱 영상 캡처]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