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포츠서울

이수경, '김비서가 왜 그럴까' 특별출연..'식샤' 의리

최진실 입력 2018. 06. 28. 09:07

기사 도구 모음

tvN 수목극 '김비서가 왜 그럴까'(이하 김비서)에 배우 이수경이 특별출연한다.

이수경은 '김비서'에서 극중 이영준(박서준 분)과 이성연(이태환 분)의 엄마 최여사 역을 맡아 두 사람의 어린 시절의 회상장면에 등장할 예정이다.

이수경은 "최여사 역할에 저밖에 생각나지 않았다는 박준화 감독님의 말씀에 한달음에 달려간 현장이었다. 시청자분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드라마에 참여하게 되어서 기쁘고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촬영 소감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tvN 수목극 ‘김비서가 왜 그럴까’(이하 김비서)에 배우 이수경이 특별출연한다.

이수경은 ‘김비서’에서 극중 이영준(박서준 분)과 이성연(이태환 분)의 엄마 최여사 역을 맡아 두 사람의 어린 시절의 회상장면에 등장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이수경의 특별 출연은 tvN 드라마 ‘식샤를 합시다’에서 함께 했던 박준화 감독과의 인연으로 ‘김비서’ 특별 출연을 흔쾌히 승낙, 끈끈한 의리를 과시했다.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 속 이수경은 걱정스러운 얼굴로 눈가에 눈물이 맺힌 듯 누군가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이 포착돼 어떤 스토리가 펼쳐질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특히 이수경은 해당 장면을 촬영하면서 연기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촬영장 분위기를 압도해 현장을 숨죽이게 만들었다. 촬영이 시작되자 촬영 전 유쾌함과 발랄함을 잠시 접고 감정의 진폭이 상당한 감정신 임에도 불구, 곧바로 생동감 있는 열연을 펼쳐 프로다운 면모로 현장 스태프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수경은 “최여사 역할에 저밖에 생각나지 않았다는 박준화 감독님의 말씀에 한달음에 달려간 현장이었다. 시청자분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드라마에 참여하게 되어서 기쁘고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촬영 소감을 밝혔다.

‘김비서’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에코글로벌컴퍼니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