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서신애, SNS 해킹 피해 "살다보니 이런 일도.. 걱정 말길"

김소연 입력 2018.06.26. 11:27

배우 서신애가 SNS 해킹 피해를 입은 후 심경글을 공개했다.

26일 오전 서신애의 인스타그램에는 광고 사진이 게재돼 팬들의 의문을 자아냈다.

서신애는 해당 사진을 삭제한 뒤 "세상에, 살다 보니 이런 일도 다 겪네요"라고 놀란 마음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신애. 사진| 서신애 SNS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배우 서신애가 SNS 해킹 피해를 입은 후 심경글을 공개했다.

26일 오전 서신애의 인스타그램에는 광고 사진이 게재돼 팬들의 의문을 자아냈다. 알고보니 서신애의 SNS 계정이 해킹 당했던 것.

서신애는 해당 사진을 삭제한 뒤 "세상에, 살다 보니 이런 일도 다 겪네요"라고 놀란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서신애는 "근데 해킹하신 분은 그냥 사진 하나만 올리시고 끝이었는데, 그럴 거면 왜 힘들게 해킹하신 거예요? 기존 비밀번호도 안 바꾸시고, 게시글 이것저것 안 올리시고. 그냥 홍보용이신 건가(엄마는 제가 갖고 싶은 선글라스를 올린 줄 알았다고 하시더라고요)"라며 "아무쪼록 걱정 안 하셔도 됩니다. 아침부터 많이 당황스럽지만 재밌네요"라고 팬들을 안심시켰다.

글과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서신애가 양손으로 얼굴을 꽃받침으로 받치고 눈을 감고 있는 귀여운 모습이 담겼다.

글이 공개되자 팬들은 "요즘 SNS 계정 해킹당하는 사람이 너무 많다. 아무튼 별일 아니라니 다행", "아침부터 깜짝 놀라셨겠네요", "신애 양 계정 비밀번호 바꿨어요? 어려운 걸로 바꿔야 할 것 같아요", "이게 뭔가 하고 놀랐네요", "사진 너무 귀엽다", "해킹이 쉬운 건지 벌써 몇 명이나 봤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서신애는 지난 4월에 개봉한 영화 '당신의 부탁'에서 미혼모 주미 역을 맡아 열연했으며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ksy70111@mkinternet.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