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허스토리②] 혼신의 열연 빛난 김희애X김해숙 "백지상태로 돌아가.."

입력 2018.06.25. 06:58

배우 김희와의 김해숙이 영화 '허스토리'에서 혼신의 열연을 펼쳤다.

김희애와 김해숙의 진정성 있는 열연으로, 뜨거운 울림을 안긴다.

김희애는 "이쯤에서 만족하고 포기했을 부분도 끝까지 매달렸다. 만약 '허스토리'를 개인적인 커리어를 위한 작품 중 하나라고 여겼다면 포기했을 텐데, 이런 일을 실제로 겪으셨을 거라는 상황에 이입돼 매사 진심을 갖고 연기했다"라고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김희와의 김해숙이 영화 '허스토리'에서 혼신의 열연을 펼쳤다.

'허스토리'는 지금껏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던 '관부 재판' 실화를 조명한 작품이다. 지난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간 23회에 걸쳐 일본 시모노세키를 오가며, 일본 정부를 상대로 피나는 법정 투쟁을 벌인 10명(위안부 및 근로정신대 피해자)의 할머니들 원고단과 이들의 승소를 위해 함께 싸웠던 사람들의 감동 실화를 그린다.

김희애와 김해숙의 진정성 있는 열연으로, 뜨거운 울림을 안긴다. 김희애는 극 중 정부의 도움 없이 자력으로 고군분투하는 원고단 단장 문정숙 캐릭터를 연기했다. 저돌적인 추진력으로 여성들끼리 진정한 연대와 공감을 자극하는 강단 있는 리더의 모습을 드러냈다. 특히 역할과 싱크로율을 높이기 위해 일본어, 사투리 연기 연습에 매진하고 체중 증량까지 자처했다.

김해숙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 배정길 역할을 맡았다. 아픈 사연을 숨긴 채 살아왔지만 끝내 당당하게 일본 사법부에 맞서는 끈질긴 생존자로 활약한다.

두 사람 모두 그 어느 때보다 심혈을 기울여 작업했다. 영화가 뜻깊은 의미를 지닌 만큼 작품에 임하는 각오와 열정은 대단했다. 온 열의를 쏟으며 몰입, 또 하나의 인생 캐릭터를 추가했다.

김해숙은 "배우로서 어떻게 연기를 해야겠다는 생각 자체가 오만이었다. 그래서 나 자신을 내려놓고 비우고, 하얀 백지로 만들었다. 그래도 부족하겠지만, 최선을 다했다. 그저 열심히 하는 수밖에 없던 어려운 작품이었다"라고 전한 바 있다.

김희애는 "이쯤에서 만족하고 포기했을 부분도 끝까지 매달렸다. 만약 '허스토리'를 개인적인 커리어를 위한 작품 중 하나라고 여겼다면 포기했을 텐데, 이런 일을 실제로 겪으셨을 거라는 상황에 이입돼 매사 진심을 갖고 연기했다"라고 털어놨다.

'허스토리'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