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현장] '인랑' 강동원 "인간병기 役..운동+태어나서 처음으로 태닝"

한해선 기자 입력 2018.06.18. 11:24

'인랑' 강동원이 인간병기 캐릭터로 분하기 위해 운동과 태닝을 한 과정을 밝혔다.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 작품.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인랑’ 강동원이 인간병기 캐릭터로 분하기 위해 운동과 태닝을 한 과정을 밝혔다.

배우 강동원이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인랑’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조은정 기자
18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인랑’ 제작보고회가 개최됐다. 이날 자리에는 김지운 감독, 배우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김무열, 최민호(샤이니)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강동원은 극중 최정예 특기대원 임중경 역을 맡아 연기했다. 강동원은 김지운 감독과 ‘더 엑스’에 이은 두 번째 작업에 대해 “2012년에 ‘더 엑스’를 같이 했다. 6년이 걸려 이번에 ‘인랑’을 또 함께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인간병기를 연기하기 위해 준비한 것으로 “내면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 어떻게 하면 임중경을 시각적으로도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며 “그래서 운동도 많이 하고 태닝도 처음으로 했다”라고 전했다.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 작품. 7월 25일 개봉 예정.

/한해선기자 sestar@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