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언니네' 김희애 "영화 '허스토리' 위해 10kg 가까이 찌웠다"

이지현 입력 2018.06.11. 13:18

배우 김희애가 영화를 위해 증량했다고 털어놨다.

김희애는 11일 방송된 SBS 라디오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김희애는 "감독님이 10kg 정도를 찌웠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래서 열심히 먹었다"고 설명했다.

김희애는 이어 선배 배우 김해숙이 못 알아볼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김희애가 영화를 위해 살을 찌웠다고 말했다. 한국일보

배우 김희애가 영화를 위해 증량했다고 털어놨다.

김희애는 11일 방송된 SBS 라디오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김희애는 “감독님이 10kg 정도를 찌웠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래서 열심히 먹었다”고 설명했다.

김희애는 이어 선배 배우 김해숙이 못 알아볼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김희애는 “(김해숙 선배님이) 나중에 알아차리시고는 깜짝 놀라셨다”고 회상했다.

김희애가 출연한 영화 ‘허스토리’는 일본 정부를 상대로 위안부 피해 사죄를 요구한 실화를 다룬다. 오는 27일 개봉한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