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모닝와이드' 40만 홀린 유튜버 봇노잼 출연 "軍서 별명이 로봇"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입력 2018.06.08. 17:27

유명 유투버 봇노잼이 '모닝와이드'에 출연했다.

8일 오전 방송된 SBS '모닝와이드'에는 경찰 공무원을 준비하고 있는 유명 유튜버 봇노잼이 출연했다.

이날 '모닝와이드'와의 인터뷰에서 봇노잼은 활동명에 대해 "제가 군대에 있었을 때 별명이 로봇이었다. 그 '봇자'에 공부만 하는 방송을 솔직히 누가 보겠느냐고 생각을 저도 했었기 때문에 '노잼'이라는 말을 붙였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SBS '모닝와이드'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유명 유투버 봇노잼이 '모닝와이드'에 출연했다.

8일 오전 방송된 SBS '모닝와이드'에는 경찰 공무원을 준비하고 있는 유명 유튜버 봇노잼이 출연했다.

봇노잼은 아무 말 없이 공부하는 모습만으로 40만 조회수를 기록, 30만 명의 구독자를 얻었다. 이날 '모닝와이드'와의 인터뷰에서 봇노잼은 활동명에 대해 "제가 군대에 있었을 때 별명이 로봇이었다. 그 '봇자'에 공부만 하는 방송을 솔직히 누가 보겠느냐고 생각을 저도 했었기 때문에 '노잼'이라는 말을 붙였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지난 4월 경찰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던 중 긴장감을 놓지 않고 공부하는 방법을 찾기 위해 유튜브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재미가 없을 것이라는 그의 예상과는 다르게 네티즌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인터뷰 중에 카메라를 든 그는 "촬영하는 것을 담고 있다"며 자신의 일상 모습을 담는 브이로그(Vlog) 영상을 찍었다. 그의 특별할 것 없는 일상이 담긴 영상도 구독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이종혁 광운대 미디어학부 교수는 브이로그가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에 대해 "굉장히 나와 다른 사람들이 있을 것 같은 곳에서 친근한 사람들을 영상을 통해서 만나다 보니까 오히려 더 많이 콘텐츠에 빠져들고, 콘텐츠를 또 편하게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츠한국 이솔 기자 sol@sportshankook.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