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단독] 유명 밴드 소속사 대표 성추행 논란, 피해자 "정신과 치료 중" vs 대표 "100% 왜곡"

김예나 기자 입력 2018.05.28. 10:27 수정 2018.05.28. 15:35

국내 유명 밴드 매니지먼트 대표이자 공연 감독 A 씨가 성추행을 한 혐의로 밴드 전 멤버 B 씨로부터 고소당했다.

피해자 B 씨는 성추행을 당한 이후 밴드를 탈퇴, 1년 여가 지난 현재까지도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치료를 이어가는 것으로 전해졌다.

B 씨의 남자친구라고 밝힌 C 씨는 최근 국내 한 뮤지션 커뮤니티를 통해 자신의 여자친구가 1년 여 전 밴드에 합류 이후 바쁜 스케줄로 인해 매니저에게 고충을 털어놓는 과정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국내 유명 밴드 매니지먼트 대표이자 공연 감독 A 씨가 성추행을 한 혐의로 밴드 전 멤버 B 씨로부터 고소당했다. 피해자 B 씨는 성추행을 당한 이후 밴드를 탈퇴, 1년 여가 지난 현재까지도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치료를 이어가는 것으로 전해졌다.

B 씨의 남자친구라고 밝힌 C 씨는 최근 국내 한 뮤지션 커뮤니티를 통해 자신의 여자친구가 1년 여 전 밴드에 합류 이후 바쁜 스케줄로 인해 매니저에게 고충을 털어놓는 과정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A 씨가 B 씨의 고민을 들어주는 과정에서 포옹을 하고 키스와 가슴을 만지려고 시도하는 등의 성추행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더욱이 A 씨는 B 씨가 몸을 피하자 사과를 했지만 이어 또 한 번 강제로 키스를 했다고 전했다.

A 씨는 성추행 관련 커뮤니티 글과 관련해 28일 티브이데일리에 "100% 왜곡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커뮤니티에 글이 올라왔다는 얘기를 어제 지인으로부터 들었다. 내용 확인을 해보니까 완전히 왜곡됐다. 내용에 적힌 그 어떤 성추행도 하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더불어 A 씨는 당시 상황에서 B 씨에게 사과를 한 이유를 묻자 "(A가) 밴드 활동을 하면서 힘들어했고, 결국 팀을 나가게까지 된 상황에 대한 미안함이다. 성추행을 했기 때문이 아니다. 억울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아직 고소장을 받지 못했다. 빨리 고소장을 받았으면 좋겠다. 지금 성추행을 당했다는 전 멤버나 그의 남자친구 모두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정말 황당하다. 저 역시도 사실 관계를 확인해 본 후 명예훼손이나 무고로 맞고소를 할 계획이다"고 강경하게 말했다.

한편 현재 B 씨는 당시의 성추행 충격으로 인해 정신과 치료를 받아오고 있으며, 신체 경직과 우울증, 자살충동으로 인해 피해 당시로부터 꾸준히 투약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DB]

티브이데일리 바로가기 www.tv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tvdaily.co.kr
더이상의 이슈는 없다! 티브이데일리 모바일, 앱 다운받기
[ Copyright ⓒ * 세계속에 新한류를 * 연예전문 온라인미디어 티브이데일리 (www.tvdaily.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