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이승철, 노무현 前대통령 추도식 무대 올라..'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스포츠한국 속보팀 입력 2018.05.23. 10:27

가수 이승철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9주기를 맞아 추모 무대를 꾸민다.

이날 가수 이승철은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로 추모 무대를 꾸민다.

한편 이승철은 그동안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과 재단 행사에 몇 차례 초청을 받았지만 매번 미리 정해진 공연 등 스케줄로 인해 참석을 못 하다가 올해는 추도식 당일 예정된 스케줄이 없어 참석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 이승철 / 사진= 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가수 이승철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9주기를 맞아 추모 무대를 꾸민다.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노무현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도식이 진행된다. 이날 유족을 비롯해 노무현재단 임원 및 참여정부 인사, 정당대표, 지자체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가수 이승철은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로 추모 무대를 꾸민다. 2009년 10집 수록곡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는 작사가 강은경과 작곡가 조영수가 만든 곡으로 영화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 테마곡이다. 이 곡은 노무현 대통령 서거 당시 많은 국민에게 추모곡으로 널리 불렸으며 유튜브와 SNS 등을 통해 노무현 대통령 추모 관련 영상 음악으로도 많이 쓰였다.

한편 이승철은 그동안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과 재단 행사에 몇 차례 초청을 받았지만 매번 미리 정해진 공연 등 스케줄로 인해 참석을 못 하다가 올해는 추도식 당일 예정된 스케줄이 없어 참석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한국 속보팀 reporter@sportshankook.co.kr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