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Oh!쎈 이슈] '음주운전' 윤태영, 당연한 하차·자숙→뼈아픈 반성의 시간

입력 2018.05.21. 19:00

배우 윤태영이 음주운전 후 접촉사고를 내고 경찰 조사를 받았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드라마에서 하차를 한 윤태영은 반성과 자숙을 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윤태영의 이 같은 상황은 너무나 당연한 것들이다.

다만 더 중요한 건 윤태영이 얼마나 진심으로 반성을 하고 있느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박진영 기자] 배우 윤태영이 음주운전 후 접촉사고를 내고 경찰 조사를 받았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드라마에서 하차를 한 윤태영은 반성과 자숙을 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이는 너무나 당연한 수순이다. 사회적으로 물의를 저지른 연예인을 보고싶어할 대중은 없다. 특히나 재벌가에 속해 있는 윤태영에게는 더욱 쓴 목소리가 줄을 잇고 있다. 

윤태영의 음주운전 소식은 지난 20일 밤 알려졌다. 윤태영이 사고를 낸 지 7일만이다. 윤태영의 소속사 갤러리나인 측에 따르면 윤태영은 지난 13일 저녁 8시경 음주 후 운전을 하다 다른 차를 들이 받았다. 당시 윤태영의 혈중알콜농도는 면허정지에 해당하는 0.079% 수준이었지만,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해 면허취소수준인 0.140%로 책정됐다.

이로 인해 윤태영은 경찰 조사를 받았고, 촬영을 진행 중이던 tvN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제작진에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미리 상황을 알고 있었던 제작진은 발빠르게 윤태영의 드라마 하차 소식을 알리며 대체 배우를 물색 중이라고 밝혔다. '백일의 낭군님'은 사전 제작 드라마이기 때문에 배우 교체로 인해 큰 타격을 받지는 않을 것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이와 함께 카메로 출연을 마친 JTBC '미스 함무라비'에서도 윤태영은 편집된다. 오늘(21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미스 함무라비' 제작진은 갑작스럽게 편집과 재촬영을 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윤태영은 현재 반성과 자숙의 시간을 가지고 있다. 그는 소속사를 통해 변명의 여지 없이 깊이 반성하고,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는 뜻을 전했다. 윤태영의 이 같은 상황은 너무나 당연한 것들이다. 사회적인 물의를 빚었으니 드라마 하차는 당연한 것이고, 잘못을 저질렀으니 반성하고 자숙도 해야 한다. 특별할 것 없는 입장이고 수순이다. 

다만 더 중요한 건 윤태영이 얼마나 진심으로 반성을 하고 있느냐다. 누구나 실수를 하긴 하지만, 음주운전과 같은 경우엔 경우가 상당히 다르다. 한 번의 실수로 인해 큰 사고로 번질 수 있고, 이로 인해 최악의 경우엔 누군가의 목숨이 위태로울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음주 상태에서는 운전대 자체를 잡아서는 안 된다고 되어 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한 번인데 어때', '짦은 거리'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운전석에 오른다. 윤태영 역시 마찬가지. 한 번의 경솔한 선택으로, 교통사고를 내고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2년만의 복귀가 무산됐다. 대중들의 비난도 온 몸으로 떠안아야 하는 상황. 특히나 윤태영은 윤종용 전 삼성전자 부회장의 아들로, 연예계 대표 금수저로 통하는 인물. 대리 운전 기사만 불렀어도 절대 일어나지 않았을 논란이기에 더더욱 큰 아쉬움을 남긴다. 반성과 자숙을 이어가야 할 윤태영으로서는 뼈아픈 시간이 될 전망이다. /parkjy@osen.co.kr

[사진] OSEN DB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