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SC이슈]"2년만 복귀→2시간만 물거품" '음주' 윤태영 '백일의 낭군님' LTE 하차

이유나 입력 2018.05.21. 06:47 수정 2018.05.21. 07:54

윤태영이 음주사고로 '2년만의' 복귀작을 '2시간만에' 날리는 자충수를 뒀다.

20일 밤 윤태영의 음주운전과 접촉사고 소식이 전해졌다.

또한 윤태영 측은 2년만의 복귀작으로 사전제작 촬영 중인 tvN '백일의 낭군님' 출연 사실을 언급하며 "제작진 쪽에게 상황을 전달했다. 제작사와 방송국의 지시에 무조건 따를 것이며 변명의 여지 없이 자숙하겠다"고 처분을 기다렸다.

윤태영 스스로의 잘못으로 2016년 출연한 '동네의 영웅' 이후 준비한 2년만의 복귀작이 단 2시간만에 물거품처럼 사라지게 된 셈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윤태영이 음주사고로 '2년만의' 복귀작을 '2시간만에' 날리는 자충수를 뒀다.

20일 밤 윤태영의 음주운전과 접촉사고 소식이 전해졌다. 서울 강남 경찰서에 따르면 윤태영은 지난 13일 오후 8시 강남 논현동 인근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가 차량 접촉 사고를 냈다. 하지만 피해자에게 명함을 주고 경찰서에 다음날 14일 새벽 2시에 출두해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조사 당시 윤태영의 혈중알콜농도는 면허정지에 해당하는 0.079% 수준이었다. 사고 시간이 많이 지나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하면 면허취소수준인 0.140%로 책정됐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9시께 이데일리의 첫 보도 직후 윤태영의 소속사 갤러리나인 측은 곧바로 공식입장을 통해 사과를 전했다. 소속사 측은 "윤태영 씨는 변명 없이 이번 일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자숙의 시간을 보내고 있으며, 물의를 일으켜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 깊은 사죄의 뜻을 전하였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 또한 책임을 통감하며, 애정과 관심 주시는 팬분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라고 머리를 숙였다.

또한 윤태영 측은 2년만의 복귀작으로 사전제작 촬영 중인 tvN '백일의 낭군님' 출연 사실을 언급하며 "제작진 쪽에게 상황을 전달했다. 제작사와 방송국의 지시에 무조건 따를 것이며 변명의 여지 없이 자숙하겠다"고 처분을 기다렸다.

'백일의 낭군님' 제작진의 확답은 오래 걸리지 않았다. 2시간 뒤인 오후 11시께 공식입장을 통해 윤태영의 하차를 확정했다. 제작진은 "사전제작 드라마로, 윤태영의 하차가 방송 제작에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제작진은 시청자분들에게 좋은 작품을 선보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본인이 잘못을 인정하고 경찰에 입건된 만큼 '음주 물의'를 일으킨 배우와 함께 하기엔 제작사 입장에서 부담일 컸을 터. 더욱이 윤태영은 세자 실종 사건을 배경으로 한 미스터리 로맨스 '백일의 낭군님'에서 주인공 왕세자 이율(디오 분)의 아버지인 왕 역할을 맡아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내야하는 캐릭터였기에 하차가 초고속으로 진행됐다.

윤태영 스스로의 잘못으로 2016년 출연한 '동네의 영웅' 이후 준비한 2년만의 복귀작이 단 2시간만에 물거품처럼 사라지게 된 셈이다.

지난 1996년 '아름다운 그녀'로 데뷔한 후, '왕초'(1999), '막상막하'(2002), '저 푸른 초원 위에'(2003), '태왕사신기'(2007), '2009 외인구단'(2009), '심야병원'(2011), '제왕의 딸, 수백향'(2013), '야경꾼일지'(2014) 등 다양한 작품으로 연기 변신을 해왔던 그의 앞에 자숙만이 남았다.

<이하 윤태영 소속사 갤러리나인 공식입장 전문>

배우 윤태영씨 소속사 갤러리나인 입니다.

윤태영씨의 음주운전과 관련해 공식입장과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윤태영 씨는 변명 없이 이번 일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자숙의 시간을 보내고 있으며, 물의를 일으켜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 깊은 사죄의 뜻을 전하였습니다.

당사 또한 책임을 통감하며, 애정과 관심 주시는 팬분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이하 '백일의 낭군님' 제작진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백일의 낭군님' 제작진입니다.

배우 윤태영씨 관련 입장 말씀드립니다.

내부논의를 통해 윤태영씨 하차 후 해당 배역을 타 배우로 교체하기로 결정했으며, 대체 배우는 현재 미정입니다.

'백일의 낭군님'은 사전제작으로 진행되는 드라마로, 제작에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앞으로도 제작진은 시청자분들에게 좋은 작품을 선보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lyn@sportschosun.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