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연쇄살인범 아들로 경찰대 면접 '강렬 첫 등장'

입력 2018.05.16. 22:14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이 경찰대 면접을 봤다.

16일 첫 방송된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1회에서는 채도진(장기용 분)이 경찰대 면접을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채도진은 경찰대 면접을 봤고, 이때 면접관으로 참석한 경찰대 교수(송영규)는 채도진을 바라보며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었다.

한 면접관은 "생명에 대한 존엄을 지키고 범죄 피해자에 대한"이라며 자기소개서를 읽었고, 채도진은 "개인적 속죄를 위해서입니다"라며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이 경찰대 면접을 봤다.

16일 첫 방송된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1회에서는 채도진(장기용 분)이 경찰대 면접을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채도진은 경찰대 면접을 봤고, 이때 면접관으로 참석한 경찰대 교수(송영규)는 채도진을 바라보며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었다.

한 면접관은 "생명에 대한 존엄을 지키고 범죄 피해자에 대한"이라며 자기소개서를 읽었고, 채도진은 "개인적 속죄를 위해서입니다"라며 털어놨다.

면접관은 "혹시 뭐 경찰하고 관련된 본인의 에피소드가 있습니까"라며 궁금해했다. 채도진은 "예. 있습니다"라며 어린 시절 기억을 떠올렸다.

당시 팀장이었던 경찰대 교수는 "도망쳤다는 그 범인 말이야. 혹시 얼굴은 못봤니"라며 물었고, 어린 나무(남다름)는 "얼굴은 잘 못봤어도 알아요. 누군지. 그 사람이 갖고 있는 흉기도 알아요. 본 거예요. 집에서요. 우리 아빠요. 우리 아버지가 범인 맞아요"라며 눈물 흘렸다.

특히 채도진은 "경찰서에서 같이 안 뵈었습니까. 팀장님. 제 증언 직접 받으셨잖아예. 아까 말씀하신 연쇄살인범 윤희재. 그 분이 제 아버지시거든예"라며 고백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