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ety

[단독]유명 MC 겸 배우, 동료 성추행 뒤 흉기로 위협해 입건

송우영.허정원 입력 2018.05.16. 20:11 수정 2018.05.17. 06:50
[중앙포토]
공중파 음악 방송을 진행하고 있는 MC 겸 배우 A씨(21)가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강제 추행 및 특수 협박)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달 8일 A씨를 입건해 조사한 뒤 혐의가 있다고 보고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는 여성 연예인이었다. 이달 초 A씨를 서울동부지검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B씨에게 키스 등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A씨가 계속 신체 접촉을 시도하자 B씨는 자신의 남자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했고 이에 화가 난 A씨가 흉기로 B씨를 협박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술에 많이 취한 상태에서 경찰 조사를 받았다. 담당 경찰관에게 욕을 하고 고함도 쳤다”고 전했다.

A씨의 소속사 관계자는 “관련 내용에 대해 전혀 모르고 있다가 본인에게 확인하고 있는데, 촬영 중이라 시간이 걸리고 있다”며 “사실관계를 자세히 파악한 후에 활동 중인 작품 등에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도록 대처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공중파 음악 방송의 진행을 맡고 있는 A씨는 최근 여러 편의 드라마에 출연하기도 했다.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