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페퍼톤스 "가장 열렬한 팬은 유희열..늘 칭찬해줘"(인터뷰③)

이정호 기자 입력 2018.05.09. 00:00

밴드 페퍼톤스의 새 앨범을 기다린 것은 비단 팬들뿐만이 아니다.

소속사 안테나 뮤직의 수장 유희열 또한 누구보다 페퍼톤스의 정규 6집을 기다렸을 것이다.

앨범을 들은 유희열의 반응을 묻자 두 사람의 얼굴엔 뿌듯함과 장난스러움이 섞인 웃음이 떠올랐다.

정규 6집이 나오기까지 3년 9개월이 걸린 페퍼톤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이정호 기자]
밴드 페퍼톤스 이장원과 신재평(왼쪽부터)/사진제공=안테나뮤직

인터뷰②에 이어

밴드 페퍼톤스의 새 앨범을 기다린 것은 비단 팬들뿐만이 아니다. 소속사 안테나 뮤직의 수장 유희열 또한 누구보다 페퍼톤스의 정규 6집을 기다렸을 것이다. 앨범을 들은 유희열의 반응을 묻자 두 사람의 얼굴엔 뿌듯함과 장난스러움이 섞인 웃음이 떠올랐다.

"전작과 달라서 좋다고 하던데요?"(신재평)

"칭찬을 격하게 하셨어요. 감사하게도 소속 아티스트의 팬을 자처하는 사장님이 유희열 사장님입니다. 그래서 평소 나쁜 소리는 별로 하질 않아요. 그렇다고 해서 절대 무관심한 것은 또 아닙니다."(이장원)

유희열에 대해 이야기하는 두 사람의 말을 듣고 있으면 소속 아티스트를 절대적으로 신뢰하는 유희열의 마음이 느껴진다. 사장이기 이전에 아티스트 대 아티스트로서 존중해준다는 유희열이다.

"사장님과 우리가 처음 만났을 땐 안테나 뮤직이 지금보다 더 작은 회사였습니다. 소속 아티스트도 적었고요. 그런데 가만히 보면 희열이 형이 손을 내밀었던 가수들은 모두 본인이 좋아하는 음악을 하고 있는 가수들이었어요. 본인은 본인만의 색깔을 가지고 음악을 하고는 있지만 또한 소속 가수들의 열렬한 팬입니다. 루시드폴 앨범이 나올 때마다 정말 좋아하고 응원해주는 모습을 보면 알 수 있죠."(신재평)

"그리고 사장님이 초창기 영입해온 아티스트들은 모두 자기들이 알아서 음악을 하고 있던 친구들입니다. 저희도 그렇고요. 형이 좋아해서 같이 하자고 한 것이 믿음의 원천이 아닐까요? '원래 알아서 하던 친구들이니 잘하겠지' 이런 믿음이요."(이장원)

밴드 페퍼톤스 이장원/사진제공=안테나뮤직

이장원의 말처럼 페퍼톤스는 알아서 자신들이 하고 싶은 음악을 하고 있는 팀이다. 시간이 흐르고 나이가 들면서 음악적 색깔이 조금은 변한 그들이 '이것만은 꼭 지키자'라고 하는 것이 있는지 궁금했다.

"하나 있어요. 지금도 너무 슬픈 노래는 하지 말자. 처음에는 무작정 신나는 노래를 해서 사람들이 '조증밴드'라고도 했어요. 그런데 시간이 흐를수록 조금씩 완화되고 있죠. 하하. 기본적인 우리의 태도는 듣는 사람의 기분이 좋아지고, 위로가 되는 음악을 하자는 겁니다."(이장원)

"구구절절 발라드는 우리 스타일이 아닌 것 같아요. 물론 가끔 슬픈 노래도 앨범에 삽입되기도 하지만 너무 슬픈 노래는 만들지도, 찾아 듣지도 않아요."(신재평)

정규 6집이 나오기까지 3년 9개월이 걸린 페퍼톤스다. 30대 후반에 접어든 두 사람이기 때문에 'Long way'가 30대 마지막 앨범일 가능성이 커졌다.

"아마 그렇지 않을까요? 절반 이상의 확률이죠. 하하. 사실 이번 앨범이 이렇게까지 늦게 나올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어요."(이장원)

"시간이 오래 걸려도 준비가 됐을 때 다음 앨범을 발표하지 않을까 싶어요. 단기적으로 차트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대중적 성공을 이루는 것도 좋지만 우리는 할아버지가 돼서도 과거 발표한 노래들을 노래하고 싶어요. 그러려면 앨범 퀄리티가 우선이죠. 그런 준비가 됐을 때 돌아오겠습니다."(신재평)

이정호 기자 direct119@mtstarnews.com<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