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블랙핑크 제니, 청순발랄 다되는 'YG 분위기 여신'

뉴스엔 입력 2018.04.26. 18:26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물오른 미모를 뽐냈다.

4월 26일 블랙핑크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리사와 그녀의 새로운 카메라 고마워, 맑은 날씨도 고마워. 나의 블링크(블랙핑그 공식 팬덤 명칭)들 보고 싶다"는 글과 함께 제니의 사진들이 게재됐다.

사진 속에는 검은색 원피스를 입은 제니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을 접한 팬들은 "진짜 예뻐요", "나도 제니 보고 싶어", "솔직히 천사 내려온 줄 알았다" 등 반응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지연주 기자]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물오른 미모를 뽐냈다.

4월 26일 블랙핑크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리사와 그녀의 새로운 카메라 고마워, 맑은 날씨도 고마워. 나의 블링크(블랙핑그 공식 팬덤 명칭)들 보고 싶다"는 글과 함께 제니의 사진들이 게재됐다.

사진 속에는 검은색 원피스를 입은 제니의 모습이 담겼다. 제니는 긴 갈색 머리를 흩날리며 청순한 매력과 발랄한 매력을 동시에 발산했다. 제니의 작은 얼굴 크기와 뽀얀 피부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사진을 접한 팬들은 "진짜 예뻐요", "나도 제니 보고 싶어", "솔직히 천사 내려온 줄 알았다" 등 반응을 보였다.

블랙핑크는 일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국내에서 발표할 새 앨범 녹음을 마친 상태다.(사진=블랙핑크 공식 인스타그램)

뉴스엔 지연주 play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