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역시 슈퍼주니어"..'한끼' 은혁X동해, 사할린서 한 끼 성공[종합]

정여진 입력 2018.04.26. 00:2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간스포츠 정여진]
'한끼줍쇼' 은혁과 동해가 러시아 사할린에서의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은혁·동해는 25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 러시아 사할린에서의 한 끼 도전에 나섰다.

이날 러시아 사할린에 위치해있는 한인문화센터를 찾은 규동형제는 난데없는 노랫소리에 어리둥절함을 표했다. 알고 보니 밥동무인 슈퍼주니어 은해와 동혁이 '쏘리 쏘리'를 추고 있던 것. 두 사람은 관객이 없음에도 열정적인 댄스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어 강호동은 두 사람에게 러시아와의 인연이 있는지 물었고, 은혁은 "최근 러시아에서 케이팝 열풍이 어마어마하다고 하더라"면서 "저희 입으로 말씀드리기가 그렇지만 저희 인기가..."라고 말을 흐려 웃음을 안겼다.

네 사람은 한인 동포들을 만나기 위해 베르니 재래시장을 찾았다. 재래시장에는 김치부터 양념류까지 한국 제품도 많아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경규가 만든 컵라면도 선반 한쪽을 차지하고 있었다. 이에 강호동은 "이 면을 이분이 만드셨다"며 형님 자랑에 나섰고, 이경규 역시 광대 승천 미소를 지었다. 이때 은혁은 "저게 한국에서는 유행이 지났지 않냐. 근데 심지어 잘 팔린다고 하더라"고 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그러나 사할린에서의 한 끼 도전은 예상대로 험난했다. 사할린에는 한인 타운 등 동포들이 모여 사는 곳이 딱히 없는 것. 이에 이경규는 은혁과 동해에게 "이제 너희 둘이 알아서 해봐봐"라고 떠넘겼다. 그러자 동해는 "방송으로 보는 것보다 정말 어렵다"고 말했고, 은혁도 "저희는 올 때 해외니까 그래도 조금은 섭외를 해놓지 않았을까 했는데 진짜 아니다"고 토로했다.

다행히 한국어를 할 줄 아는 한인 동포들도 여럿 있었다. 은혁과 강호동이 먼저 한 끼에 성공했다. 난방 파이프라인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는 집주인은 아내와 자녀 2명과 함께 살고 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집주인이 직접 만든 말린 빙어와 소고기 그리고 흰 쌀밥과 초장으로 배를 채웠다. 집주인은 '한국에 와봤나'라는 물음에 "두 번 가봤다. 어머니는 군산으로 이사하셨다"며 "사할린은 자연이 좋고 사람들도 좋은 곳이다"고 말했다.

동해와 이경규는 이후 여러 곳을 돌아다녔다. 코앞에 닥친 실패의 문턱에서 두 사람도 한 끼에 성공했다. 집주인은 쿨하게 두 사람을 집으로 초대했다. 전문 용접공인 집주인은 "여기에서 거의 20년을 살았다. 저와 아내 그리고 아이 두 명과 살고 있다다"고 말했다. 평소 직접 식사를 준비한다는 집주인은 두 사람을 위해 찜닭과 김치를 내놨다.

정여진 기자 jeong.yeojin@jtbc.co.kr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