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OSEN

[퇴근길신곡] 원걸 예은 아닌 핫펠트의 도발, 음악도 비주얼도 과감해졌다

입력 2018. 04. 18. 18:01

기사 도구 모음

핫펠트(HA:TFELT, 예은)가 더욱 과감해지고 성숙해졌다.

그동안 많은 자작곡으로 음악성을 인정받은 핫펠트는 이번에도 작사, 작곡에 이름을 올리며 또 한번의 성장을 입증했다.

이가운데 핫펠트는 이번에 '위로가 돼요'로 얼마나 많은 사랑을 받을지, 또 아티스트로서 어떤 행보를 이어나갈지 이목이 집중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은애 기자] 핫펠트(HA:TFELT, 예은)가 더욱 과감해지고 성숙해졌다. 솔로 아티스트로서 자신의 색깔을 확고하게 굳힌 것.

핫펠트는 1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싱글 앨범 ‘다이네(Deine)’를 발표했다. 

타이틀곡 ‘위로가 돼요 (Pluhmm)’는 사랑하는 대상으로 지칭되는 ‘너’와 사랑을 시작하려는 여성 화자의 스토리를 담은 곡이다.

그동안 많은 자작곡으로 음악성을 인정받은 핫펠트는 이번에도 작사, 작곡에 이름을 올리며 또 한번의 성장을 입증했다. 

핫펠트는 "난 숨기고 싶지 않아요/사랑을 노래하고 싶어요" "혹시 말랑자두 좋아해요?/키우는 강아지 이름이 뭐예요?/보통 몇 시쯤 자요?/혹시 처음 본 사람과 밤을 보낸 적 있나요" 등의 가사를 통해 연애 바로 직전 짧은 기간 동안에 느낄 수 있는 설레임을 전한다. 특히 핫펠트 특유의 독보적인 음색이 귀를 사로잡는다.

뮤직비디오에선 핫펠트의 도발적인 매력이 잘 묻어난다. 핫펠트는 짝사랑 상대를 좋아하면서 느끼는 감정을 영상으로 따뜻하면서도 섹시하게 풀어냈다. 핫펠트는 욕조, 침대 등에서 여러 포즈와 표정을 지으며 다채로운 분위기를 풍긴다. 핫펠트의 밝은 미소부터 파격적인 타투까지 잠시도 눈을 뗄 수 없다. 

뿐만 아니라 핫펠트는 깊어진 화장과 비비드한 컬러의 의상, 화려한 액세서리 등을 통해 트렌디해진 면모를 과시한다. 음악 외적으로도 한층 업그레이드된 것이다. 이가운데 핫펠트는 이번에 '위로가 돼요'로 얼마나 많은 사랑을 받을지, 또 아티스트로서 어떤 행보를 이어나갈지 이목이 집중된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핫펠트 '위로가 돼요'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