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종합] '동상이몽' 이무송♥노사연x인교진♥소이현, 여행서 알게된 진심

입력 2018.04.17. 00:21 수정 2018.04.17. 00:33

이무송과 인교진이 진심을 밝혔다.

1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에서는 결혼 후 처음으로 둘만의 여행을 떠나는 인교진, 소이현 커플과 노사연, 이무송 커플의 모습이 담겼다.

인교진, 소이현은 진해로 떠났고, 아이 키우느라 못 가졌던 둘 만의 시간을 가졌다.

노사연은 이무송에게 "난 언제나 당신 앞에서는 여자이고 싶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이지영 기자] 이무송과 인교진이 진심을 밝혔다.

1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에서는 결혼 후 처음으로 둘만의 여행을 떠나는 인교진, 소이현 커플과 노사연, 이무송 커플의 모습이 담겼다.

인교진, 소이현은 진해로 떠났고, 아이 키우느라 못 가졌던 둘 만의 시간을 가졌다. 두 사람은 산책하며 처음 만났던 시절을 회상했다. 인교진은 22살, 소이현은 18살 때 첫 만남을 가졌다. 둘 다 소속사 연습생이었고, 소이현은 "난 오빠 처음 만났을 때 잘생겼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인교진은 "난 네가 너무 차가워 보였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호감이 있었지만, 10년 동안 오빠 동생으로 지냈다. 소이현은 "오빠가 고백해주기를 기다렸는데, 끝까지 고백 안하더라. 그러다가 서로 남매처럼 돼 버렸다"고 말했다.

소이현은 "그러다 지인들과 고기 먹다가 갑자기 고백했다. 왜 그랬냐. 그때 이야기는 왜 안하냐"고 물었다. 인교진은 고민을 하더니 힘겹게 말을 꺼냈다. 그는 "처음에는 둘이 비슷했는데, 어느 순간 네가 넘볼 수 없을 만큼 올라가 있더라. 그래서 감히 고백을 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소이현은 "오빠는 나에게 언제나 괜찮은 사람이었다. 그런 게 무슨 상관이냐"고 말했다. 이날 두 사람은 달달한 시간을 보내며 부러움을 샀다.

노사연과 이무송은 보라카이로 여행을 떠났다. 두 사람은 저녁을 먹으며 그 동안 말하지 못했던 진심을 밝혔다. 노사연은 이무송에게 "난 언제나 당신 앞에서는 여자이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곧이어 "왜 밥은 안 와?"라고 해 분위기를 깼다.

노사연은 이무송에게 "왜 나와 결혼했냐"고 물었고, 이무송은 "사랑하니까 했지. 그땐 당신이 엄마처럼 나를 포옹해주고 언제나 내 편이 돼줄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노사연은 "생각이 달랐네. 나는 당신에게 기대고 싶었다"고 말했다. 

노사연은 "내가 연애를 많이 못해봐서 남자를 너무 몰랐다. 그런 나때문에 당신이 고생을 많이 한 것 같다"고 말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동상이몽2' 캡처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