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안녕하세요' 김지민 "엄한 父, 남자한테 전화 오면 집합시켜"

입력 2018.04.16. 23:56

개그우먼 김지민이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 엄한 아버지에 대해 이야기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고3 딸을 사사건건 구속하는 아빠'라는 주제의 사연이 그려졌다.

이날 게스트 김지민 역시 "우리 아빠도 엄하셨다"라며 "남자한테 전화라도 오면 세 딸을 집합시켰다"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조성모는 "나는 그런 마음이 좀 이해가 된다. 만약 내가 딸이 있다면 일도 못할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개그우먼 김지민이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 엄한 아버지에 대해 이야기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고3 딸을 사사건건 구속하는 아빠'라는 주제의 사연이 그려졌다.

이날 게스트 김지민 역시 "우리 아빠도 엄하셨다"라며 "남자한테 전화라도 오면 세 딸을 집합시켰다"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조성모는 "나는 그런 마음이 좀 이해가 된다. 만약 내가 딸이 있다면 일도 못할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진 =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캡처]-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