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냉부해' 돈스파이크 "날 백정 보듯이 봐..소식하는 편"

뉴스엔 입력 2018.04.16. 21:50

돈스파이크가 초대형 스테이크 먹방 후일담을 밝혔다.

4월 16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돈스파이크는 "개그맨인 줄 안다"고 애환을 털어놨다.

'미운 우리 새끼'에서 초대형 스테이크 먹방을 선보였던 그는 "작곡가를 은퇴하게 한 영상"이라며 "집에 있을 때는 칼질해서 먹는데 밖에 나가면 뜯어먹는다. 캠핑을 다니기 때문이다"면서도 "저 방송이 나간 이후로는 칼을 들면 사람들이 실망하더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배효주 기자]

돈스파이크가 초대형 스테이크 먹방 후일담을 밝혔다.

4월 16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돈스파이크는 "개그맨인 줄 안다"고 애환을 털어놨다.

'미운 우리 새끼'에서 초대형 스테이크 먹방을 선보였던 그는 "작곡가를 은퇴하게 한 영상"이라며 "집에 있을 때는 칼질해서 먹는데 밖에 나가면 뜯어먹는다. 캠핑을 다니기 때문이다"면서도 "저 방송이 나간 이후로는 칼을 들면 사람들이 실망하더라"고 말했다.

또 "저를 백정 보듯이 한다. 오해가 많다"며 "평소 굉장히 소식하고 건강식으로 차려 먹는다. 다만 제 식습관 패턴이 일정치가 않다. 어느 날은 소고기 2~3kg 먹고 어느 날은 물만 먹는다"고 해명했다.(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