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나의 아저씨' 김원석PD, 이지은 칭찬하다 '울컥'한 이유

윤효정 기자 입력 2018.04.11. 15:12

'나의 아저씨' 김원석 PD가 이지은에 대해 이야기를 하던 중 울컥했다.

김원석 PD와 이선균 이지은 박호산 송새벽이 참석했다.

이날 김원석 PD는 이지은의 연기를 칭찬하다가 갑자기 눈물을 흘려, 배우들이 당황스러운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김원석 PD는 "이지은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싶을 정도다. 너무 좋은 말 밖에 없어서다. 이지안 역할에 대해서는 이지은보다 내가 더 부족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원석 PD가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나저씨)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나의 아저씨’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서로를 통해 삶의 의미를 찾고 치유해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018.4.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나의 아저씨' 김원석 PD가 이지은에 대해 이야기를 하던 중 울컥했다.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의 기자간담회가 11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됐다. 김원석 PD와 이선균 이지은 박호산 송새벽이 참석했다.

이날 김원석 PD는 이지은의 연기를 칭찬하다가 갑자기 눈물을 흘려, 배우들이 당황스러운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김원석 PD는 "이지은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싶을 정도다. 너무 좋은 말 밖에 없어서다. 이지안 역할에 대해서는 이지은보다 내가 더 부족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갑자기 울컥해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는 "내가 박동훈 캐릭터에 너무 몰입해있다"며 감정을 추스렸다.

김원석 PD는 "이 드라마에 대한 여러 반응 중 '차갑고 우울한 드라마인줄 알았는데 따뜻한 드라마였다'는 말이 가장 기뻤다. 가슴 따뜻한 드라마를 만들겠다"고 했다.

'나의 아저씨'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서로를 통해 삶의 의미를 찾고 치유해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방송 전 배우 오달수 하차를 둘러싼 논란, 이지은 폭행신 논란 등 여러 잡음이 있었지만, 극이 진행될수록 인물들의 감정을 섬세하게 그리며 깊은 감성을 표현하는 드라마로 호평을 받고 있다. 4%대의 시청률을 유지하고 있다.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30분에 방송된다.

ichi@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