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1대100' 현영 "'삼신 현영' 별명, 내 말 듣고 7명 임신"

온라인이슈팀 입력 2018.04.10. 21:50

'1대100' 현영이 '삼신 현영'이라는 별명에 얽힌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현영은 자신의 '삼신 현영'이라는 별명을 언급하며 "나는 애기를 갖고 나서 정말 행복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현영은 "주변 분들도 그 행복을 알았으면 하는 마음에 '임신해 임신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는데, 그렇게 내 말 듣고 임신한 사람이 어느덧 일곱 명이야"라며 '삼신 현영' 별명이 탄생한 배경을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KBS2 '1대100'


'1대100' 현영이 '삼신 현영'이라는 별명에 얽힌 이야기를 전했다.

10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1대100'에는 방송인 현영이 출연해 5천만 원의 상금을 놓고 100인과 경쟁했다.

이날 방송에서 현영은 자신의 '삼신 현영'이라는 별명을 언급하며 "나는 애기를 갖고 나서 정말 행복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현영은 "주변 분들도 그 행복을 알았으면 하는 마음에 '임신해 임신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는데, 그렇게 내 말 듣고 임신한 사람이 어느덧 일곱 명이야"라며 '삼신 현영' 별명이 탄생한 배경을 설명했다.

현영의 설명을 듣던 MC가 "작년에 다산의 여왕 김지선씨에게 기를 받았는데 아직 소식이 없다"라며 "나에게도 삼신현영의 기를 달라"고 부탁하자 현영은 "쭉쭉쭉~~임신하자! 임신하자. 정말 좋은 소식이 있었으면 좋겠다"라며 MC를 응원하기도 했다.

한편 '1대100'은 1대1의 대결이 아닌 1대100의 대결을 펼치는 퀴즈쇼 프로그램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