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투데이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이미도, 변화무쌍 6단계 표정연기로 '리얼함 UP'

이호영 입력 2018.04.05. 12:16

배우 이미도의 드라마를 더욱 풍성하게 만드는 리얼 표정연기가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최근 MBC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연출 정지인 '손 꼭 잡고')에서 남현주(한혜진)의 둘도 없는 친구 윤홍숙 역으로 분해 활약을 펼치고 있는 배우 이미도가 캐릭터의 색채를 고스란히 느끼게 하는 표정연기로 이목을 끌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이미도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배우 이미도의 드라마를 더욱 풍성하게 만드는 리얼 표정연기가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최근 MBC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연출 정지인 '손 꼭 잡고')에서 남현주(한혜진)의 둘도 없는 친구 윤홍숙 역으로 분해 활약을 펼치고 있는 배우 이미도가 캐릭터의 색채를 고스란히 느끼게 하는 표정연기로 이목을 끌고 있다.

공개된 이미지 속에서 이미도는 감탄, 놀람, 슬픔 등 입체적인 표정들로 장면 하나하나를 가득 채우며 신 스틸러 다운 면모를 보였다. 그녀는 처음 남현주의 넓은 집을 살펴보며 감탄을 금치 못하는 표정, 회상 속 백화점에서 부딪친 사람이 신다혜 (유인영)라는 것을 확인하고 놀란 표정, 남현주가 엄마와 같은 병을 앓으며 힘들어하는 모습에 슬픔을 감추지 못하는 표정 등 때에 맞게 시시각각 변하는 그녀의 노련한 표정연기가 극의 분위기를 환기시켜주며 감초 역할까지 톡톡히 해내고 있다.

이렇게 이미도는 매 순간순간 타고난 연기력을 바탕으로 드라마 ‘손 꼭 잡고’의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어 앞으로 남은 회차 동안 그녀가 보여줄 윤홍숙의 모습에 기대감을 한껏 더해주고 있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