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전자신문

배우 사미자, 남편과 결혼하기 위해 '혼전임신' 거짓 폭탄선언한 사연은?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입력 2018.03.23. 09:54

배우 사미자가 화제인 가운데, 사미자와 남편 김관수의 러브스토리가 새삼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프로그램 '호박씨'에서는 배우 사미자 김관수 부부의 러브스토리가 공개됐다.

당시 방송에서 사미자는 "고등학교 때 성당에서 연극을 했는데 그때 남편 김관수가 남자 주인공, 내가 여자 주인공으로 처음 만났다"며 "그때는 그냥 아는 사이였고 3~4년 있다가 길거리에서 우연히 만나며 발전했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국내 배우 커플 1호 사미자 김관수 부부의 러브스토리가 재조명되고 있다.

배우 사미자가 화제인 가운데, 사미자와 남편 김관수의 러브스토리가 새삼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예능프로그램 '호박씨'에서는 배우 사미자 김관수 부부의 러브스토리가 공개됐다.

당시 방송에서 사미자는 "고등학교 때 성당에서 연극을 했는데 그때 남편 김관수가 남자 주인공, 내가 여자 주인공으로 처음 만났다"며 "그때는 그냥 아는 사이였고 3~4년 있다가 길거리에서 우연히 만나며 발전했다"고 했다.

이어 "애인이라기보단 남자 사람 친구였다. 그런데 관수 씨가 내 선자리마다 쫓아와서 보고는 '저 남자는 보나마나 사기꾼이다. 저런 남자랑 결혼하면 안 된다. 만나지마라'라고 하더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사미자는 김관수와 결혼을 허락 받기 위해 어머니에 혼전 임신이라고 거짓말 했던 사연을 밝히며 "처음엔 거짓말이었는데 금방 말같이 되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사미자 김관수 부부는 결혼한 지 50년이 넘었음에도 항상 차를 탈 땐 손을 잡고 뺨을 쓰다듬는 등 여전한 닭살 신혼부부 같은 애정을 자랑해 부러움을 샀다.

한편, 사미자는 23일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에 출연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