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어제TV]첫방 '나의 아저씨' 18살차 보다 더 충격적인 아이유 폭행신

뉴스엔 입력 2018.03.22. 06:14

이선균 아이유의 18살 차이보다 더 충격적인 설정은 따로 있었다.

3월 21일 첫방송 된 tvN 새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 1회 (극본 박해영/연출 김원석)에서는 박동훈(이선균 분) 이지안(아이유 분)의 악연이 시작됐다.

그리고 박동훈 이지안의 극중 나이 차이는 18세 보다 더 벌어지는 24세였다.

박동훈은 45세, 이지안은 21세 설정으로 그야말로 아버지와 딸로 보기에도 무방한 나이차이.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선균 아이유의 18살 차이보다 더 충격적인 설정은 따로 있었다.

3월 21일 첫방송 된 tvN 새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 1회 (극본 박해영/연출 김원석)에서는 박동훈(이선균 분) 이지안(아이유 분)의 악연이 시작됐다.

이날 방송에서 무능력한 형제와 아내의 불륜 사이에서 무기력하게 살아가던 박동훈은 어느 날 의문의 뇌물 5천만 원을 받게 됐고, 사채업자에 시달리며 거동조차 불편한 조모를 홀로 모시고 있는 이지안이 살기 위해 그 돈을 훔쳤다. 박동훈은 해고위기에서 이지안의 절도를 눈치 챘고 두 사람의 악연이 시작됐다.

‘나의 아저씨’는 캐스팅 단계에서부터 이선균 아이유의 나이차이로 화제를 모았다. 두 배우의 18살 나이차이가 한국 드라마 필수요소라 할 수 있는 ‘로맨스’를 소화하기에 너무 많다는 이유였다. ‘나의 아저씨’ 제작진은 드라마에 ‘로맨스’가 주요소가 아니며 아저씨 삼형제와 한 여성이 서로를 통해 삶을 치유하는 이야기라 해명했다.

그 말대로 이날 첫방송에서 박동훈과 이지안의 로맨스 기미는 보이지 않았다. 허나 이는 더 두고 봐야 할 일. 그리고 박동훈 이지안의 극중 나이 차이는 18세 보다 더 벌어지는 24세였다. 박동훈은 45세, 이지안은 21세 설정으로 그야말로 아버지와 딸로 보기에도 무방한 나이차이. 만약 로맨스가 피어난다면 논란을 피해가기 어려워 보인다.

하지만 그 보다 더 충격적인 설정이 따로 있었으니 바로 이지안을 괴롭히는 사채업자 이광일(장기용 분)의 존재였다. 이광일은 이지안의 집 안에 멋대로 출입했고, 이지안이 “누가 내 공간에 들어오는 것, 밥 먹을 때 말시키는 것 정말 싫어한다”고 말하자 “네가 싫어하는 것만 할 거다”고 답했다.

이어 이광일이 다시 이지안의 집 문을 따고 들어오려 하자 이지안이 막다가 폭행당했다. 이광일은 이지안을 때리며 “네 인생은 종쳤다. 넌 평생 내 돈 못 갚을 거고, 이자만 바치다가 뒤질 거다. 질질 짜면서 죽여 달라고 빌어봐라. 내가 죽여주나”라고 독설했다. 이지안은 “너 나 좋아하지? 내 빚까지 사서 나 쫓아다니고. 복수는 개뻥이야. 그렇지?”라고 응수했다.

이광일이 “용감하다. 이건 죽여 달라는 거지?”라고 대꾸하며 장면이 전환됐고, 이후 이지안은 두 눈이 멍투성이가 된 채로 선글라스를 쓰고 등장했다. 무차별적인 폭행 암시. 하지만 그보다 더 충격적인 건 그 폭행에 실린 로맨스 뉘앙스였다. 실제로 이광일 인물설명에는 ‘지안을 더 괴롭힌다. 지안이 자신을 보게 만드는 방법은 그것밖에 없으니까’라고 적혀있다.

시청자들은 방송 후 관련 게시판을 통해 “이선균 이지은 로맨스는 없어 보여서 일단 안심이지만 이지은 폭행 장면이 충격적이었다” “장기용이 이지은을 좋아해서 더 폭행하는 것 같은 설정이 데이트 폭력을 연상시킨다” “그동안 드라마에서 사채업자는 많이 등장했지만 이렇게 여자를 직접 폭행하는 사채업자는 처음” 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tvN ‘나의 아저씨’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

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