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아는형님' 강한나 "발레 10년 했다..신체적 한계로 그만둬"

입력 2018.03.17. 21:29

'아는형님' 강한나가 "신체적 한계 때문에 발레를 그만뒀다"고 말했다.

이날 강한나는 장점으로 "잘 돌기"라고 말하며, "어렸을 때 발레를 계속 했다. 다섯 살 때부터 열 다섯살 때까지 발레를 계속했다. 신체적인 한계를 느끼고 그만두게 됐다. 고민하다가 어머니가 추천해서 연기를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선미경 기자] '아는형님' 강한나가 "신체적 한계 때문에 발레를 그만뒀다"고 말했다. 

강한나는 1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에 출연해 이 같이 말했다. 

이날 강한나는 장점으로 "잘 돌기"라고 말하며, "어렸을 때 발레를 계속 했다. 다섯 살 때부터 열 다섯살 때까지 발레를 계속했다. 신체적인 한계를 느끼고 그만두게 됐다. 고민하다가 어머니가 추천해서 연기를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강한나는 "발레를 하려면 유연하고 골반도 벌어져 있어야 한다. 더 해도 안 되더라. 고민되는 지점이 있었다. 근데 안 한지가 15년 됐다. 내가 안 유연해서 그만두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seon@osen.co.kr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