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혼해"..첫방 '같이 살래요' 한지혜, 딸 위해 황동주에 이혼 선언 [종합]

정안지 입력 2018.03.17. 21:13 수정 2018.03.17. 21:21

'같이 살래요' 한지혜가 딸을 위해 이혼을 결심했다.

17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 박유하(한지혜)가 채성운(황동주)와의 이혼을 결심했다.

그 시각 박유하(한지혜)은 재벌 시댁에 맞추기 위해 전전긍긍했다.

방송 말미 딸 은수의 유학문제로 고민하던 박유하는 "난 은수 엄마로 남아야 해. 이혼해"라며 이혼을 결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같이 살래요' 한지혜가 딸을 위해 이혼을 결심했다.

17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 박유하(한지혜)가 채성운(황동주)와의 이혼을 결심했다.

이날 박효섭(아역 장성범)은 선물을 들고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었고, 때마침 이미연(아역 정채연)이 나타났다.

박효섭은 "뭐 할말 있어?"라고 묻는 이미연의 말에 잠시 망설이던 사이 소란에 꿈에서 깼다.

박효섭(유동근)은 아내의 사진을 보며 "30년도 더 된 사람이 왜 나타나지?"라며 미안함을 드러냈다.

그 시각 박유하(한지혜)은 재벌 시댁에 맞추기 위해 전전긍긍했다.

박유하는 딸 은수(서연우)와 함께 오라는 갑작스러운 시댁 호출에 발에 물집이 잡힐때까지 뛰었다.

그때 박효섭은 손녀에게 줄 구두를 만들어 박유하에게로 향했다. 그러나 그는 박유하와 손녀 은수를 보지 못한 채 발걸음을 돌렸다.

채성운(황동주)은 재산정리를 위해 유전자 검사지를 가져오라 말에 은수를 서둘러 유학을 보내려하며 딸 은수에 대해 출생비밀이 있음을 암시했다.

한편 홀로 술을 마시던 박효섭은 아내의 사진을 보며 "나 좀 무섭다. 애들 결혼 다 하고 나면 그 집에서 '나 혼자 살다가겠구나' 싶은 게 그게 좀 무서워"라고 말했다.

이미연(장미희)는 박효섭의 꿈을 꾼 뒤 눈을 떴다. "박효섭이라고 있어. 재수 없는"이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방송 말미 딸 은수의 유학문제로 고민하던 박유하는 "난 은수 엄마로 남아야 해. 이혼해"라며 이혼을 결심했다.

또한 정은태(이상우)는 해외에서 의료봉사를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왔다.

anjee85@sportschosun.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