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김연아 대사=애드리브"..'으라차차' 비하인드 코멘터리[종합]

입력 2018.03.14. 00:02

'으라차차 와이키키' 배우들이 한데 모여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줬다.

13일 전파를 탄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코멘터리 스페셜 2회에서 지난 10회까지 하이라이트 영상이 담겼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강동구, 이준기(이이경 분), 봉두식(손승원 분) 이들의 청춘이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펼치는 골 때리고 빡센 포복절도 청춘 드라마를 표방한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오는 19일, 다시 11회를 시작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박소영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 배우들이 한데 모여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줬다. 

13일 전파를 탄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코멘터리 스페셜 2회에서 지난 10회까지 하이라이트 영상이 담겼다. 주연배우 김정현, 이이경, 손승원, 정인선, 고원희, 이주우는 한데 모여 이를 봤다. 

배우들은 극 중 한윤아(정인선 분)가 사랑니를 빼고서 피를 잔뜩 흘리는 장면을 보고 "말도 안 되는 걸 시청자분들이 좋아해주시더라. 우리 드라마라서 이해되는 것"이라고 미소 지었다.  

강동구(김정현 분)과 한윤아가 오해로 엮여서 키스하고 결혼식을 올린 신에서 고원희와 이주우는 "너무 예쁘다 조명도 그렇고" "둘의 키 차이가 너무 좋다", "폭 안길 때 너무 설렌다"며 흐뭇해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강동구, 이준기(이이경 분), 봉두식(손승원 분) 이들의 청춘이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펼치는 골 때리고 빡센 포복절도 청춘 드라마를 표방한다. 

이 때문에 김정현, 이이경, 손승원의 유쾌한 호흡이 일품. 이이경은 극 중 강동구와 한윤아가 결혼하다는 기사를 보고 유명인사들이 전화를 걸어 도와주겠다는 연기를 할 때 이연복, 박술녀, 김연아 등을 언급한 게 애드리브였다고 밝혔다.

세 남자의 연기 호흡에 여배우들은 "남자 배우들 성대 관리 받으러 다 같이 가야 할 듯", "배우들끼리 합이 정말 좋다", "척 하면 척"이라고 치켜세웠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오는 19일, 다시 11회를 시작한다. 
/comet568@osen.co.kr

[사진] '으라차차 와이키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