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서울경제

'그남자 오수' 이종현, 반전매력 캐릭터 완벽 소화..연기 호평

이하나 기자 입력 2018.03.12. 18:41

배우 이종현이 OCN 월화로맨스 '그남자 오수'에서 만능 캐릭터로 활약하고 있다.

이종현은 '그남자 오수'에서 하고 싶은 일과 해야 하는 일 사이에 놓인 오수 역을 맡았다.

갑자기 쓰러진 오수를 걱정하면서도 가문에 얽힌 비밀이 과연 무엇일지에 대해 시청자의 궁금증이 커진 상황이다.

한편 연애감 없는 현대판 큐피드 남자 오수와 연애 허당녀 유리(김소은 분)의 둘만 모르는 확실한 썸로맨스 '그남자 오수'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서울경제] 배우 이종현이 OCN 월화로맨스 ‘그남자 오수’에서 만능 캐릭터로 활약하고 있다.

이종현은 ‘그남자 오수’에서 하고 싶은 일과 해야 하는 일 사이에 놓인 오수 역을 맡았다. 먼저 오수는 공학박사에 잘 나가는 벤처사업가다. 오수는 연애감정을 얘기하는 상황에서도 논문 아니면 과학적 근거를 대라고 하는 인물. 본인 연애엔 무관심하고 현재 진행하고 있는 로봇 개발 프로젝트에만 관심이 많다.

이렇게 연애감이 제로인 오수는 조금은 특별한 바리스타다. 오수는 나무의 법을 지키는 가문의 계승자로 사람들의 연애감정을 읽을 수 있으며, 바리스타로서 가문의 나무에서 나오는 꽃가루로 커피를 만들며 연인을 잇거나 끊을 수 있다. 하지만 오수는 사람들의 연애 감정에 감성적으로 접근하기보단 철저히 이성적으로 분석, 후계자로의 역할과는 다소 거리가 멀어 보인다.

지난 6일 방송된 ‘그남자 오수’ 2회에서는 일하느라 바빠 가업을 소홀히 하는 오수가 갑자기 쓰러지는 내용이 담겼다. 담당하는 프로젝트가 많은 오수는 가업에 집중할 수가 없었고 그러자 점차 가슴에 있던 나무 모양 문신이 희미해지면서 쓰러지게 된 것. 갑자기 쓰러진 오수를 걱정하면서도 가문에 얽힌 비밀이 과연 무엇일지에 대해 시청자의 궁금증이 커진 상황이다.

이렇듯 이종현은 냉철하고 분석적인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다. 동시에 사랑에 관심 없지만, 다른 이들의 사랑을 도와야 하는 숙명 사이에서 겪는 내적 갈등을 디테일한 감정선으로 표현해 호평 받았다.

한편 연애감 없는 현대판 큐피드 남자 오수와 연애 허당녀 유리(김소은 분)의 둘만 모르는 확실한 썸로맨스 ‘그남자 오수’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서경스타 이하나기자 sestar@sedaily.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