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원빈♥이나영 부부, 청담동 '145억' 빌딩 건물주 됐다

석혜란 입력 2018.03.06. 17:58

연예계 대표 미남미녀 커플인 배우 원빈과 이나영 부부가 청담동에 있는 145억짜리 빌딩 건물주가 됐다.

지난 5일 스카이데일리 단독 보도에 따르면 원빈, 이나영 부부는 지난달 21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한복판에 위치한 지상 5층, 지하 2층 규모 건물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

원빈은 아내 이나영과 함께 공동 명의로 건물을 145억 원에 매입했으며 건물 맨 위층을 소속사 사무실로 사용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연예계 대표 미남미녀 커플인 배우 원빈과 이나영 부부가 청담동에 있는 145억짜리 빌딩 건물주가 됐다.

지난 5일 스카이데일리 단독 보도에 따르면 원빈, 이나영 부부는 지난달 21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한복판에 위치한 지상 5층, 지하 2층 규모 건물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

또 지하철 분당선 압구정 로데오 역과 도보로 300m 거리에 위치한 건물로 1층에 유명 헤어숍이 입점해 있는 등 입지가 뛰어나 핫플레이스로 손꼽히는 빌딩이다.

대지 면적 715.1㎡(약 216평), 연 면적 2456.19㎡(약 743평)를 자랑하며 청담 패션거리와 갤러리아백화점, 코엑스 등 생활편의 시설과 인접해 있다.

원빈은 아내 이나영과 함께 공동 명의로 건물을 145억 원에 매입했으며 건물 맨 위층을 소속사 사무실로 사용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한편, 원빈과 이나영은 지난 2015년 고향인 강원도 정선 덕우리 인근 밀밭에서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 결혼식을 올리고 그해 12월 득남했다.

news@sportsseoul.com

사진 ㅣ 스포츠서울DB

포토로 보는 연예